WHO, 인간게놈편집 가이드라인 제시

유전자 편집 사건 이후 3년만에…기준안 담은 새 보고서 발표

지난 12일 세계보건기구(WHO)는 인간게놈편집을 규제하는 기준안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8년 배아의 특정 유전자를 교정한 사건에 대한 윤리적 논의 이후 WHO의 입장이다.

유전자 가위라는 효소로 DNA 일부를 자르거나 편집하는 유전자편집 기술. 인간을 대상으로 한 유전자편집에 대한 윤리적 평가에 관해 많은 과학자들의 논쟁이 있었다. ⓒ게티이미지뱅크

보고서에는 유전자 가위를 질병 치료나 예방 목적으로 인간 게놈을 편집하는 과학적 이해를 일부 추가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인간게놈편집은 질병 치료와 치료 능력을 향상할 잠재력이 있다. 하지만 국가 간 건강 불평등을 조장할 수도 있어, 인류가 건강을 위한 혜택을 누리는 경우에만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전자편집 기술은 긍정적…위험에 관한 시나리오 제시

WHO는 보고서에서 유전자 편집기술의 장점은 인정했다. 빠르고 정확한 진단, 표적화된 치료와 사전에 유전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점이다. 이점을 고려해 질병 치료를 위해 환자의 DNA를 수정하는 체세포 유전자 기술은 에이즈나 암, 겸상 적혈구 질환 등을 해결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는 기준을 제시했다.

하지만 생식세포에 적용하는 것은 다른 문제. WHO는 인간 배아 단계 게놈 수정은 후손에게 유전적으로 전달할 수 있어 악용될 위험성을 경고했다. 2018년 중국 과학자가 태아를 대상으로 한 유전자 편집 조작 실험 이후 불거진 데 따른 것이다.

생식세포의 유전자 편집이 세대로 유전되는 위험성을 경고하기 위해 보고서에선 부작용 위험성과 금지 연구와 실험 유형 등을 제시했다. 캐나다의 시험관 내 배아 유전자가 자손에 전달할 수 있도록 유전자 편집 연구, 미국의 생식선 편집을 위한 임상 시험 자금 등의 금지에 관한 내용이다.

WHO는 12일에 인간게놈편집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는 안전하고 윤리성을 갖춘 상태에서 건강증진 위해 모두에게 평등한 유전자편집기술의 공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

또, 보고서에서 기준안이 실제 유전자 편집 연구에 어떻게 사용되는지 여러 시나리오를 제공됐다. 시나리오는 미래에 발생 가능한 사건을 간단히 제시하고 고려해야 할 부분 등의 내용을 담았다. 서아프리카에서 발생하는 겸상적혈구 빈혈증의 유전자 편집 치료, 후천성 질환인 헌팅턴병의 사전 치료, 운동선수의 근력 향상을 위한 체세포 게놈 편집, 염소(Cl) 수송의 문제를 일으키는 낭포성섬유증 임상시험 등이다.

WHO 위원회는 보고서를 통해 각 국가가 연구를 윤리적으로 적절한 감독하에 수행하고 사회 정의를 보장할 수 있는 조건을 마련하기 위한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비윤리적 실험을 적발해 보고하는 체계가 마련되려면 연구자 간 ‘문화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국 과학자의 배아 유전자 편집 이후 촉발된 세계적 관심

이번 보고서 발표는 2018년 중국 과학자의 유전자편집 실험이 원인이다. 당시 중국 과학자 헤 지안쿠이(He Jiankui)는 쌍둥이 태아에게 크리스퍼 유전자 편집 기술을 사용했다.

그는 HIV가 세포에 들어갈 수 있도록 단백질을 암호화하는 ‘CCR5’ 유전자를 발현되지 않도록 수정했다고 발표했다. 태아의 아버지는 HIV 감염자였다. 헤 지안쿠이는 인간 게놈 편집에 관한 국제 정상회담에서 “나중에 아기가 HIV 감염될 가능성을 없애고 싶었다”며 “심각한 질병에 직면한 아프리카에 에이즈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실험은 자손에게 전달될 수 있는 유전자 편집이었다.

2018년 헤 지안쿠이 박사는 면역 유전자 편집을 이용한 쌍둥이 출산 실험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위키피디아

이 발표는 게놈 편집 관련 정상회의에 참석한 과학자와 윤리학자를 비롯해 전 세계 과학인에게 거센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유전 질환 치료, 정자와 난자 시기가 아닌 체세포 연구 이외에는 인간게놈편집 기술을 제한하자는 과학계의 동의가 큰 상태였다. 전문가들은 “HIV 감염을 예방하는 더 안전하고 효과적인 방법이 있다”며 “이 실험은 아기를 유전자 편집 위험에 노출한 무책임한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가 속했던 중국 남방과학기술대학(SUST)에서도 “학술 윤리와 학문 규범의 위반 가능성”을 제기하며 조사해 착수했다. 결국 ‘불법 의료행위’ 혐의로 기소돼 3년 형을 선고받았다.

이 사건 이후로 WHO는 2019년에 ‘인간 게놈 편집 거버넌스 및 감독을 위한 국제 표준개발에 관한 전문가 자문 위원회(이하 위원회)’가 구성됐다. 18명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인간 게놈 편집에 대한 적절한 조언 및 권고하는 임무를 수행 중이다.

WHO 수석과학자인 수미야 스와미나단 박사는 “WHO의 새 보고서는 인간 게놈에 대한 이해와 더불어 인간 게놈 편집의 위험을 최소화하고 과학 모든 곳에서 인류가 더 나은 건강을 주도하는 방법을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61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