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가루 날림” 10여 년 동안 보름 이상 빨라져

지난 13년간 침엽수의 화분 비산 시기 보름 빨라진 것으로 분석

침엽수 4종의 화분 비산 시기 상태 ⓒ국립수목원

봄철 알레르기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 필요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기후변화 영향으로 소나무 등 우리나라 산림의 대표적인 침엽수 4종의 꽃가루 날림 시작 시기가 보름 정도(연평균 1.43일) 빨라진 것으로 분석되었다고 밝혔다. ‘송화가루’ 등 침엽수의 꽃가루는 인체에 해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있지만,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사람들에게 재채기, 콧물 등의 증상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2009년 관측 이래 점점 빨라지는 것으로 나타나

산림청은 2010년부터 전국 10개 국공립수목원과 함께 우리나라 산림에서 자라는 침엽수 4종(소나무, 잣나무, 구상나무, 주목)의 꽃가루 날림 시기를 매년 관측하고 있다. 국·공립수목원 10개 기관은 우리나라 권역별 주요 산림에 자생하는 식물의 150여종(낙엽활엽수, 침엽수 등)의 계절 현상(개화, 꽃가루 날림, 단풍 등)을 매년 관측 모니터링 하고 있다.

분석결과에 따르면, 침엽수 4종의 꽃가루가 날리기 시작하는 평균 시기는 관측이 시작된 초기 3년(2010~2012) 동안에는 주로 5월 중순(11일~16일)에 관측되었으나, 최근 3년 동안에는 5월 초순(1일~5일)에 관측되고 있다.

이번 관측 자료 분석에 참여한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정수종 교수는 분석 결과에 대해, “기후변화에 따른 생태계 변화를 파악하기 위한 식물 생장 계절의 장기 관측이 왜 중요한지 잘 드러난 결과이다. 특히 꽃가루 날림 시기의 두드러진 변화는 중요한 탄소흡수원인 침엽수의 계절 현상 변화와 생태계 탄소흡수량에 대한 심층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밝혔다.

연구총괄 국립수목원 식물자원연구과 손성원 박사는 “최근 기후변화에 따라 식물의 개화, 개엽 등 생태시계가 빨라지는 근거 자료들이 연달아 밝혀지면서, 식물계절 현상이 기후변화 영향의 지표가 된 만큼 앞으로도 장기적인 관측 자료 확보와 정교한 예측 모델이 개발된다면 기후변화에 따른 생태계 변화가 우리 사회에 미치는 직·간접적 영향에 능동적으로 대처가 가능할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침엽수 4종의 화분 비산 시기 변화 추세 ⓒ국립수목원

* 소나무(전국 평균) : ’10년(5.25.) → ’11년(5.25.) → ’12년(5.21.) → ’13년(5.24.) → ’14년(5.15.) → ’15년(5.15.) → ’16년(5.13.) → ’17년(5.15.) → ’18년(5.14.) → ’19년(5.27.) → ’20년(5.20.)

* 주목(전국 평균) : ’10년(4.15.) → ’11년(4.16.) → ’12년(4.16.) → ’13년(4.10.) → ’14년(4.2.) → ’15년(4.10.) → ’16년(4.4.) → ’17년(4.9.) → ’18년(3.30.) → ’19년(4.16.) → 20년(3.31.)

(143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케미 2021년 5월 13일5:26 오후

    기후온난화로 꽃가루 날리는 시기가 빨리 오고 코로나도 봄에 더 확산되는 양상이 있다는 연구가 있습니다. 예측모델이 개발 되면 우리 생활에 미치는 영향에 대처할 수 있겠네요.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