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M 뉴스레터로 알아보는 냉장 기술과 식품 유통의 진화

[과학기술문화 기업사회공헌] S/I/M 온라인 콘텐츠

국내 최대 규모의 전자산업사 박물관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S/I/M)은 초기 과학 발명가와 기업이 구축한 전자산업의 역사부터 미래까지 한눈에 볼 수 있는 박물관입니다.

학생과 가족 단체를 비롯하여 전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와의 소통을 적극적으로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난주에는 ‘세상을 바꾼 전자산업사 이야기’의 세 번째 영상 ‘알렉산더 벨과 전화기’를 통해 전화기의 역사를 배웠는데요. 이번에는 S/I/M 뉴스레터를 통해 오늘날 더 다양한 식품을 손쉽게 먹을 수 있도록 도와준 냉장 기술과 식품 유통의 진화에 대해 알아볼까요?

[S/I/M 뉴스레터 보러 가기 : 하단 클릭]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

이번에 소개 드리는 S/I/M 뉴스레터에서는 냉장고가 없던 옛날에 음식을 보관했던 방법부터 냉장고 발명 이후 빠르게 진화한 냉장 기술과 식품 유통의 발전사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냉장고가 없던 옛날, 인류는 음식을 시원하게 보관하기 위해 자연을 활용했습니다. ‘냉장’에 대한 기록은 메소포타미아 문명에서 발견된 얼음을 이용한 창고, 기원전 4세기경 알렉산더 대왕이 얼음과 눈이 있는 동굴에서 보관한 시원한 음료를 병사에게 제공한 기록, 우리나라 신라시대와 조선시대의 석빙고 등이 있는데요.

조선시대 얼음창고 ‘석빙고’ ⓒ한국민족문화대백과

냉장 기술을 이용해 식품이 유통되기 시작한 것은 18세기 말경이었습니다. 에틸에테르를 이용한 증발냉각 기법으로 인공제빙에 성공한 덕분에 국가 간 음료, 식품 무역이 활발하게 이루어질 수 있었습니다. 이후 1862년 스코틀랜드의 인쇄공이었던 제임스 해리슨(James Harrison)이 산업용 냉장고를 최초로 개발하게 되면서 유통업계는 일대 변혁을 맞았습니다.

이후 가정용 냉장고가 빠르게 보급되면서 각 가정에서도 쉽고 편리하게 식품을 보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냉장 기술의 발전은 자연스럽게 냉동 기술로 이어져 오늘날 우리는 지구 반대편 국가의 특산 과일, 음식 등을 즐길 수 있게 되었죠.

단순히 식품을 오래 보관하는 차원을 넘어 더 멀리에서 온 다양한 식품을 손쉽게 먹을 수 있는 것은 결국 냉장 기술 덕분입니다. 미래에 다가올 냉장고는 또 어떤 모습으로 우리 삶을 변화시킬지 기대되는데요.

S/I/M 뉴스레터를 통해 알아본 냉장 기술과 식품 유통의 진화 어떠셨나요?

2018년 2월부터 발행을 시작한 S/I/M 뉴스레터는 두 달에 한 번씩 격월로 발행되는 소식지로 다양한 과학기술과 역사 이야기를 소개할 뿐만 아니라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의 신규 프로그램, 소식 등을 전하고 있습니다.

구독 신청자에 한해 전달되고 있는 S/I/M 뉴스레터, 삼성이노베이션뮤지엄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구독 신청하고 다양한 과학기술과 역사 이야기를 만나보는 것은 어떨까요?

 

다음 기사에서는 오늘 배운 내용과 연계하여 냉장고의 역사를 다루고 있는 ‘세상을 바꾼 전자산업사 이야기’ 네 번째 영상 ‘제임스 해리슨과 냉장고’를 소개할 예정입니다.

[이전 콘텐츠 살펴 보기 : 하단 클릭]

(25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