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바이오 생존전략은 ‘글로벌 협력’

포럼서 코로나 이후 수요 변화 따른 대처 방안 모색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인해 바이오경제에 대한 전 세계적인 관심이 뜨겁다. 특히 K-방역이 성공사례로 꼽히면서 K-바이오에 대한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다. 최근 정부에서는 바이오헬스산업을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선정하여 적극 지원에 나서고 있다.

그래서 1930년대 대공황에 비견되는 심각한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K-바이오는 작년 대비 수출액이 27.3% 증가할 만큼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적극적인 투자와 기술 혁신으로 우리나라가 글로벌 바이오경제 선두국가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글로벌 가치사슬의 변화, 비대면 사회 도래와 같은 전 세계적인 환경 변화로 인해 기존의 바이오산업에 있어서도 새로운 전략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도 변화하는 글로벌 수요에 부합하는 생존 전략을 모색해야 할 때다.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인해 바이오 경제에 대한 전 세계적인 관심이 뜨겁다. ⓒ게티이미지뱅크

환경 변화에 따른 바이오경제 생존 전략은?

지난 19일 열린 과총 바이오경제포럼에서는 코로나19 이후 전 세계가 경제 체제적으로 폐쇄적인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되겠지만, 내수시장이 작은 우리나라 경우에는 바이오산업 생존전략으로 ‘의료 동맹’과 같은 글로벌 협력을 도모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오준병 인하대 경제학부 교수는 “전쟁이 임박했을 때 군사동맹을 맺어 안전을 도모하는 것처럼 인구가 많은 인도나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의료 동맹을 맺어서 표준화된 의약개발 시스템을 갖추고 여러 가지 표준화된 제도를 통해 상호 호환성을 극대화하고 의료 연구개발 인력의 상호 교류를 활발히 하게 된다면 중소기업 위주인 우리나라의 영세한 산업구조에서도 얼마든지 바이오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즉 의료 동맹을 통해 생산된 진단 장비나 보건 시스템 등을 수출하게 되면 우리나라의 중소기업이나 큰 규모로 성장하지 못한 기업들도 전체적으로 수출시장에 뛰어들게 되어 바이오산업이 더 빠르게 확산될 수 있다는 것이다.

오준병 인하대 교수가 바이오산업 생태계의 변화와 정책 제언을 발표했다. ⓒ 과총 유튜브 영상 캡처

또 외부 성과 위험, 불확실성을 갖고 있는 감염병을 우리나라 혼자 힘만으로 대비한다는 것은 대단히 비효율적인 일이다. 참고로 우리나라의 바이오산업 연구개발비 지출 규모는 미국의 다국적 기업의 78분의 1에 불과하다.

그렇기 때문에 정부가 여러 가지 사회적 자본을 풀링(Pooling)하는 전략을 취해야 한다는 것. 풀링은 상시적으로 자동차 사고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개인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여 위험에 대비하는 비용을 분산시키는 것과 같다.

높은 불확실성 대응에 필요한 건 ‘유연성’

뿐만 아니라 코로나 이후에는 더 급격하게 디지털 컨버전스(Digital Convergence)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데이터를 융‧복합적인 특성에 맞게 관리할 수 있는 데이터 거버넌스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오준병 교수에 따르면 차량의 흐름을 관장하는 도로공사가 있듯이 민간과 관의 데이터를 융합하며 관리하고 이것을 상업적으로 사업화시키는 주체적 기관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지난 19일 ‘코로나 이후의 바이오경제:수요 변화와 생존 전략’을 주제로 과총 바이오경제 포럼이 개최되었다. ⓒ 과총 유튜브 영상 캡처

이 밖에도 코로나19로 인해 관련 의약품이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바이오산업에서 원자재 공급에 차질이 생기게 되고, 임상환자가 병원에 오는 것을 꺼리기 때문에 임상에도 차질이 발생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도 나왔다.

이에 대해 윤호열 삼성바이오로직스 전무는 “많은 수요 부분이 통합되고 대형 회사 중심으로 시장이 재편되며 대응력이 좋은 회사 쪽으로 아웃소싱이 편중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의약품 시장에서 200여 개의 약품이 동시에 개발되는 상황이 벌어지고, 긴급 상황·수요에 의약품 원부자재 수요가 20~30% 이상 급격히 늘어나 공급 차질이 발생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처럼 코로나19로 인한 많은 변화와 높아진 불확실성 등에 제대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가장 중요하는 것이 바로 유연성이다. 황지만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 파트너는 “코로나19가 전례에 없던 상황이라 유연성을 갖고 빠르게 적응하며 변화를 주도해야 글로벌 바이오산업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518)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