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을 다시 학교로”… 대면학습 복귀 준비하는 미국

[KOFAC 동향리포트] Vol. 29-6 미 교육부, ‘Return to School Road Trip’ 프로그램 통한 현장 공유

ⓒ게티이미지뱅크

[주요 동향]

‘Return to School Road Trip(이하 트립)’은 학생과 지역사회가 안전하게 대면학습으로 돌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버스 투어다. 미 교육부 미구엘 카르도나(Miguel Cardona) 장관과 신디 마르텐(Cindy Marten) 차관이 직접 나섰다.

미구엘 카르도나 장관은 유치원부터 고등교육기관(대학, 대학원)까지 다양한 현장을 방문해 학생, 가족, 교사, 교직원 등이 준비한 안전한 대면학습 모습을 시민들과 공유했다. 트립에 참여하는 학교와 교육기관은 지난 8월 미 교육부가 발표한 ‘Return to School Roadmap’*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는 곳이다.

이에 더해, 각 투어 정류장에선 고유한 테마를 통해 교육 메시지를 전달했다. 위스콘신, 밀워키, 인디애나, 디트로이트 등 총 9개 지역에서 학교 복귀 집회, 교사 및 교육 지원 스태프 격려하기, 유소년 스포츠, 유아 교육 접근성 향상 등 다양한 주제의 트립이 진행됐다.

 

[현황 분석]

미 교육부가 트립에 앞서 발표한 ‘Return to School Roadmap’은 크게 (1) 학생, 교직원 및 교육자의 건강과 안전, (2) 학교 커뮤니티 구축 및 학생의 사회적·정서적·정신적 건강지원, (3) 학업 성취 촉진 관련 내용을 다룬다.

바이든 행정부는 해당 로드맵에 총 1,300억 달러가 넘는 미국 구조 계획(American Rescue Plan)* 예산을 투입할 방침이다. 이는 환기시스템 개선, 예방 접종 장려 등 k-12 학생들이 안전한 대면 학습으로 복귀하는 데 필요한 인프라 구축에 쓰인다. 한편 고등교육기관의 안전한 개학에도 400억 달러의 지원금이 투입된다.
*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추진한 1조 9,000억 달러 규모의 대규모 경기 부양 법안

 

[시사점]

‘Return to School Trip’은 단순 일회성 행사가 아닌, 교육 현장 복귀를 위한 큰 프로세스의 일환이다. 미 교육부는 이를 통해 학생들이 교육 현장에 복귀하는 모습을 강조하고자 한다.

미국의 체계적인 교육 현장 복귀 준비는 국내 교육계에 중요한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라 전면등교를 앞두고 있는 우리 역시 안전한 접종계획, 환기 시스템 등 철저한 인프라를 갖춰야 한다. 이에 더해, 안전한 대면 수업이 준비된 교육 현장을 국민과 공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 글은 한국과학창의재단에서 발행하는 ‘동향리포트’로부터 제공받았습니다.

[KOFAC 동향리포트 바로가기]

(247)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