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도로 옆에 살면 치매 위험 높아져

파킨슨병, 알츠하이머병 등도 발병 위험 높아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UBC)의 연구원들은 주요 도로나 고속도로 근처에 사는 것이 치매, 파킨슨병, 알츠하이머병, 다발성 경화증(MS)의 더 높은 위험과 관련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녹색 지역에 가까이 사는 것은 반대로 신경계 질환의 발생에 대한 보호 효과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환경보건’(Environmental Health) 저널에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이 밴쿠버에 사는 성인 67만 800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주요 도로에서 50m 이내, 고속도로에서 150m 이내에 사는 사람들이 4대 질환 중 한 가지 질병에 걸릴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큰 도로 옆에 살면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 픽사베이

이번 연구는 1994년부터 1998년까지 그리고 1999년부터 2003년까지 45세에서 84세 사이의 사람들을 분석한 결과이다. 연구팀은 우편 번호 데이터를 사용하여 각 개인의 거주지에서의 도로 근접성, 대기 오염, 소음 및 녹색성에 대한 개별 데이터를 추정했다. 연구팀은 후속 연구를 통해 알츠하이머가 아닌 치매 1만 3170건, 파킨슨병 4201건, 알츠하이머병 1277건, MS 658건을 확인했다.

이 데이터를 기본으로 삼아 분석한 결과 주요 도로 근처나 고속도로에 가까이 사는 사람들이 알츠하이머가 아닌 치매에 걸릴 위험이 14% 증가했고, 파킨슨병에 걸릴 위험은 7% 증가했다고 결론지었다.

비 알츠하이머 치매와 파킨슨병에 비해, 알츠하이머와 MS의 발병 건수가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에 대기오염과 이 두 가지 질환의 위험 증가 사이의 연관성을 밝혀내지 못했다.

그러나 그들은 현재 캐나다 전역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으며, 더 큰 데이터를 분석해서 대기 오염이 알츠하이머병과 MS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녹색 공간이 신경계 질환 에방 효과

이 연구의 주저자인 웨이란 유치(Weiran Yuchi)는 “인구 수준에서 대기오염과 교통의 근접성 사이의 연관성을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유치는 “좋은 소식은 녹색 공간이 이러한 장애 중 하나 이상의 발병 위험을 줄이는 데 어느 정도 보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지만, 녹색 공간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자동차 교통량을 줄이기 위한 도시 계획 노력이 신경학적 건강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것을 시사한다고 발표했다.

신경계 질환을 줄이는 도시계획이 필요하다. ⓒ 픽사베이

알츠하이머병과 치매, 파킨슨병, 다발성 경화증, 운동 신경 질환 등 다양한 신경계 질환은 세계적으로 사망과 장애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인식되고 있다. 신경 질환과 관련된 위험 요인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져 있지 않으며, 대부분은 불치병이고 일반적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악화된다.

이 연구의 시니어 저자인 마이클 브라우어(Michael Brauer) 교수는 “더 높은 수준의 녹색 공간에 노출된 사람들은 신체적으로 더 활동적일 가능성이 높으며 또한 더 많은 사회적 상호작용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치매 등 신경계 질환과 대기오염 사이의 상관관계에 대한 논문은 꾸준히 발표되고 있다. 2015년에 발표된 한 연구는 대기오염에 장기간 노출되면 뇌구조에 손상을 입혀, 중년이나 노인들의 인지 기능을 손상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2018년 연구에서는 태아기 동안 주거지가 대기 오염에 노출될 경우 취학 연령 아동의 인지 기능 저하에 기여하는 뇌 이상과 연관있다는 내용이 발표되기도 했다.

(112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