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코로나19 폭증세… 실제 상황은?

최근 뉴델리 시민 항체검사에서 4분의 1 감염 확인

세계 2위의 인구 대국인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인근 국가들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

1일 태국의 대표언론인 ‘방콕포스트’는 최근 며칠간 인도에서 감염 속도가 급속히 빨라지면서 미국, 브라질에 이어 코로나19의 새로운 진앙지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인도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0일 7만8761명에서 31일 7만8512명을 기록하며 8만 명에 육박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 362만1245명(사망자 6만4469명)을 기록했는데 미국(617만3236명), 브라질(386만2311명)에 이어 세 번째다.

인도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실제 확진자 수를 놓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검사량 증가로 수치가 올라가고 실제 확진자 수는 더 많을 것이라는 것이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사진은 뉴델리의 거리. ⓒwsbi-esbg.org

신규 확진자 수 세계 최대, 주변 국가들 비상

‘방콕포스트’는 이 상태가 지속된다면 전체 확진자 수에서 1주일 내에 브라질을 넘어서고, 2개월 안에 미국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했다.

인도에서 이처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은 인도의 인구적 특성 때문이다. 약 13억 8000만 명의 인구 중 대다수가 내륙에 소재한 도시에 모여 살고 있는데 방역에 실패하면서 감염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는 것.

인도의 국립전염병연구소의 나만 샤(Naman Shah) 교수는 최근 사태에 대해 “놀랄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도시 곳곳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 살고 있는 빈민가를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는 것. “많은 사람들이 밀집해 있는 이 빈민가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것은 참을 수 없는 고통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인도 경제는 최악을 치닫고 있다.

1일 ‘CNN’에 따르면 올해 2분기(4~6월) 경제성장률은 -23.9%까지 폭락했는데 1996년 분기별 국내총생산(GDP) 통계 집계를 시작한 뒤 최대 낙폭이다.

그동안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수상은 부패 퇴치와 함께 빈부 격차를 줄이는 것을 정책의 최대 목표로 삼아왔다. 그러나 강력한 방역정책으로 많은 일용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잃으면서 빈부격차가 급속히 확대되고 있다.

도시 슬럼가에 거주하면서 도시 내 일자리를 기반으로 해 하루 벌어 하루를 살고 있는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고, 생계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부상하면서 고민하던 모디 정부는 건강과 경제 두 가지 선책 중 경제를 선택했다.

정부는 오는 7일부터 그동안 멈춰 세웠던 대도시의 광역철도(Metro-Rail) 운행을 점차적으로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21일부터는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를 준수할 경우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문화, 종교, 정치 행사 등에서 100명까지의 모임을 허용하겠다고 말했다.

드러난 확진자는 일부, 미확인 감염 더 많을 수도

이런 가운데 인도에서 발표되고 있는 통계를 놓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인도 보건당국의 한 관계자는 최근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는 원인 중의 하나로 바이러스 검사를 지목했다. 검사 속도가 빨라지면서 확진자 수도 같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

실제로 지난 주 토요일(29일)까지 4140만 명이 검사를 받았는데 지난 8월초와 비교하면 2배에 달하는 수치다. 일부 보건 관계자들은 지금 드러나고 있는 확진자 수가 일부에 불과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지난달 뉴델리에서 2만1000여 명이 항체검사를 받았는데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4분의 1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뉴델리에 살고 있는 인구 2100만 명에 적용할 경우 심각한 수치가 나올 수 있다.

보건당국이 우려하는 것은 무증상, 혹은 경미 증상 환자들이다. 이들이 사람들 속에서 활동할 경우 최소한 10여 일 동안 뚜렷한 증상이 밝혀지지 않을 수 있다. 특별한 검사가 이루어지지 않는 한 확진자 수 증가는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인도의 유력한 영자 일간지 ‘인디언 익스프레스’도 같은 견해다. 다양한 통계를 기반으로 바이러스 감염이 갑자기 확산되고 있는 것이 아니라 널리 퍼져 있던 확진자들의 수가 검사량 확대로 드러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수의 확진자가 검사를 통해 드러나고 이런 상황 속에서 사망율이 매우 낮게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다.

공식 집계에 따르면 최근까지 집계된 사망률은 1.8%로 나타나고 있는데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치다. 모디 정부는 확진자 수에 비해 매우 낮은 사망률을 강조하며 불안감을 완화시키려 하고 있다.

그러나 이 수치 역시 왜곡돼 있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사망률을 집계할 때 연령에 따른 방식을 적용하고 있는데 그 결과 전체 환자의 65%가 35세 이하의 연령층이라는 것. 미국의 대표적인 민간 경제연구기관인 NBER은 인도의 사망률이 세계 평균 수준인 3% 대라고 밝혔다.

워싱턴 DC에 본부를 둔 비영리단체인 질병역동성, 경제 및 정책센터(CDDEP)의 한 관계자는 “인도에 코로나19를 통제할 인프라가 구축되지 않은 상황에서 실제 상황을 밝혀내는 일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현재 발표되고 있는 수치는 실제 상황이라고 볼 수 없다.”며, “인도는 물론 세계 보건당국에서 긍정적인 변화를 기대하며 이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198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박한얼 2020년 9월 10일10:57 오전

    환경위생이 좋지 않고 많은 사람들이 모여살면 바이러스가 활동하기에 좋습니다. 4분의 1이 면역을 갖고 있다면 다른 측면에서 보면 병을 이겨내고 살아 있는 사람에게는 오히려 긍정적일 수는 있지만 죽은사람들에게는…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