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침공] 드론은 현대 전쟁을 어떻게 바꾸고 있을까?

드론 및 무인 항공기의 현대전 투입

드론은 이미 현대전의 일부가 되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전쟁은 무인 항공기(UAV: Unmanned Aerial Vehicle)나 드론(Drone)이 이미 현대전의 일부가 되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비교적 열세에 있던 우크라이나군대가 여러 드론을 이용하여 러시아 장갑차 등의 군대에 대항하여 크고 작은 승리를 거두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드론과 무인 항공기는 현대전에서 공중감시부터 미사일 방어까지 다양한 임무를 수행 중이다.

이미 우크라이나 측에 여러 자폭 드론 등을 제공하며 무기 지원에 속도를 내고 있는 미 국방성에 따르면, 피닉스 고스트(Phoenix Ghost)라는 새로운 드론 역시 곧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활약할 것이라고 한다. 존 커비(John Kirby) 미 국방성 대변인은 최근 언론 브리핑을 통해서 미국은 우크라이나 측에 총 120대 이상의 피닉스 고스트 드론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위 드론은 2017년부터 개발이 시작되었으며, 120대의 개발에 필요한 금액만 해도 자그마치 1조가(약 8억 달러)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닉스 고스트의 상상도 ⓒ World In Focus

피닉스 고스트는 비밀 명기로 세부 사항들이 많이 알려지지는 않았다. 왜 이런 이름이 붙었는지조차 알려지지 않았지만, 단지 미국 방산업체인 Aevex Aerospace가 미 공군과 함께 개발했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2012년 미군 특수 부대가 아프가니스탄에서 사용하기 위해 미국 회사 AeroVironment에서 제작한 구형 스위치블레이드 가미카제 드론(Switchblade Kamikaze)과 비슷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닉스 고스트 드론은 스위치블레이드 가미카제 드론보다 더 오래 비행할 수 있으며 최대 6시간까지 비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닉스 고스트의 렌더링 이미지 ⓒ World In Focus

미첼 항공우주연구소 소장이자 퇴역한 중장 데이비드 뎁툴라 (David Deptula)에 따르면 피닉스 고스트는 중장갑 지상 목표물에 매우 효과적인 단방향 항공기이며 수직으로 이륙할 수도 있다고 한다. 또한 적외선 센서를 사용하여 야간에도 작동이 가능하다. 한편, 한국시간으로 5월 7일, 20명 정도의 우크라이나 병사들이 피닉스 고스트의 운용 훈련을 마쳤음이 확인되었고 곧 전쟁에 본격적으로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스위치 블레이드 300의 모습 ⓒ PR/Stern.de

스위치블레이드 가미카제 드론

이미 전쟁에 700대 이상 투입되며 활약을 펼치고 있는 스위치블레이드 가미카제 드론 역시 매우 획기적인 드론이다. 위 무인 항공기는 충돌 시 자체 파괴되기 때문에 가미카제(Kamikaze)라는 이름이 붙었으며, 미사일과 드론이 혼합된 방식으로 전쟁터를 배회하며 활약하는 드론이다. 위 드론은 특정 표적 없이 발사되며, 지상의 관리자가 표적을 지정할 때까지 지역을 계속해서 돌게 된다. 표적이 생겼을 때나 센서로 새로운 표적을 감지할 시에 즉시 공격을 감행한다. 모델의 크기와 무기에 따라서 대략 10~40km 범위에서 15~40분 동안 공중에 머무를 수 있으며 위 드론의 장점으로는 대형 드론과 달리 발사에 비행장이나 여러 기반 시설이 필요하지 않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스위치 블레이드의 훈련 모습 ⓒ U.S. Army AMRDEC Public Affairs

독일과 일본의 드론 제공 그리고 우크라이나 자체 드론 생산

독일 역시 우크라이나에 드론을 지원하고 있다. 독일 회사 Quantum Systems은 우크라이나 측에 이미 벡터 (Vector)드론으로 알려진 감시 드론을 제공한 바 있다. 위 드론은 폭탄을 투하할 수는 없으므로 그 자체로 무기가 될 순 없지만, 비행 및 촬영 기능에 적합한 드론으로 이를 사용하여 포병의 목표를 최적화할 수 있는 무기이다. 벡터 드론은 약 15km에 걸쳐서 고해상도 비디오를 제공하며 최대 2시간 동안 비행이 가능하다.

일본 역시 우크라이나에 드론을 공급했으며, 우크라이나 자체 생산 드론도 전쟁터를 떠돌고 있다. 우크라이나 중부 도시 드니프로에 있는 회사 Deviro에서 생산하는 Leleka-100 드론은 무게가 약 5kg으로 알려져 있다.

러시아도 전쟁에 드론을 투입중

러시아는 드론 및 무인항공기에 덜 의존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역시 드론을 이용하고 있다. 러시아의 상트페테르부르크 특수 기술 센터에서 제작된 소형 정찰 및 감시 드론인 Orlan-10은 날개 길이가 3.1미터이며 최대 100km의 비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위 드론의 정찰 시스템은 Canon EOS-D 시리즈 카메라를 이용하며 열화상 및 비디오카메라를 사용한다.

한국시각으로 5월 7일, 우크라이나 측은 러시아의 드론을 이미 300기째 격추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서 러시아에서도 많은 드론을 전쟁터에 투입하고 있음이 간접적으로 확인되었다.

(8574)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