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움 잘 느끼는 사람들의 특징은?

[금요 포커스] 보통 사람들보다 타인에 대한 신뢰 부족해

지난 2001년에 개봉한 영화 ‘캐스트어웨이’는 폭풍우를 만나 태평양의 무인도에 추락한 척 놀랜드(톰 행크스)의 외로운 일상을 그린 현대판 ‘로빈슨 크루소’ 이야기다. 영화에서 주인공은 4년을 지내는 동안 한 인물과 대화를 나누며 외로움을 견뎌낸다. 자신이 직접 사람의 얼굴을 그려 넣은 후 ‘윌슨’이라는 이름을 붙인 배구공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척 놀랜드와 달리 현대인들의 삶은 많은 사람들과의 만남으로 이루어진다. 직장, 모임, SNS 등을 통해 많은 사람을 접하지만 척 놀랜드가 윌슨에게 대하는 것처럼 우리는 다른 사람들에게 마음속의 깊은 얘기를 잘 털어놓지 않는다.

외로움이 절실히 느껴지는 이유 중의 하나는 타인에 대한 신뢰가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게티이미지뱅크

외로움이란 이처럼 자신이 원하는 사회적 관계와 실제로 벌어지는 사회적 관계 사이의 불일치로 인해 발생하는 주관적인 감정이다. 하지만 외로움은 단지 감정적인 문제에서만 그치지 않는다.

외로움 자체가 임상 질환의 상태를 가지는 것은 아니지만 수면장애, 우울증, 인지장애, 뇌졸중, 치매, 고혈압, 심장병 등 다양한 질환과 관련이 있다. 한 연구에 의하면 외로움은 하루에 15개비의 담배를 피우는 것만큼 인체에 해로운 것으로 밝혀졌다.

그런데 외로움이 절실히 느껴지는 이유 중의 하나는 타인에 대한 신뢰가 부족하기 때문이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독일 본대학, 올덴부르크대학, 이스라엘 하이파대학의 국제 공동 연구진이 발표한 이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 최신호에 게재됐다.

외로움 많은 이들은 특정 뇌 영역 달라

연구진은 온라인 설문지를 이용해 심한 외로움에 시달리면서도 정신질환은 앓지 않는 성인 3,678명 중 42명을 선정했다. 이에 대한 실험대조군은 지속적인 외로움에 시달리지 않는 성인 40명으로 구성됐다.

연구진은 실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우선 신뢰 게임을 실시했다. 즉, 창업 자본금으로 10유로(한화 1만 3890원)를 지급한 후 화면 속의 인물 사진으로 표시된 사람들에게 얼마만큼의 돈을 투자할지를 결정하도록 한 것.

창업 자본금 이상의 수익을 내기 위해서는 그 돈을 다른 사람과 공유해야 가능하다는 것이 이 게임의 규칙이다. 하지만 투자 대상자들이 그 돈을 지키지 못할 수 있다는 사실 또한 인정해야 했다.

게임을 실시한 결과 심한 외로움에 시달리는 실험 참가자들은 실험대조군보다 자신의 창업 자본금을 다른 사람들과 덜 공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뇌 스캐너를 통해 이 게임을 실시할 때 참가자들의 뇌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도 관찰했다. 그 결과 외로움이 많은 사람들은 대조군에 비해 신뢰 형성에 관여하는 뇌 영역에서 처리 편차(processing deviation)가 일어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러한 현상은 특히 다른 뇌 영역과 뚜렷하게 연결되지 않는 ‘전방 섬상세포군피질(anterior insular cortex)’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섬상세포군피질의 주요 기능은 심장박동과 같은 자신의 신체 신호를 인지하고 해석하는 것인데, 타인의 얼굴 표정이나 기분 같은 반응이나 신뢰도를 올바르게 해석하는 데도 도움을 준다.

연구진은 실험 참가자 개인과 긍정적인 내용의 대화 상황을 시뮬레이션하는 실험을 이어갔다. 긍정적인 내용의 대화란 ‘복권이 당첨되면 무엇을 하시겠습니까’라거나 ‘당신의 취미는 무엇입니까’ 같은 평범한 대화 내용이었다.

대화할 때 타인과의 공간적 거리도 멀어

이때 연구진은 실험 참가자들의 혈액과 침 샘플을 채취해 대화에 상응하는 옥시토신의 증감 여부를 검사하고 대화를 하는 동안 실험자와 피실험자가 유지한 거리를 센티미터 단위로 측정했다.

그 결과 심한 외로움에 시달리는 이들은 대조군보다 대화를 나눈 후 긍정적인 분위기가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신뢰 호르몬으로 알려진 옥시토신의 수치도 덜 변했으며, 대조군에 비해 피실험자들과 약 10㎝ 더 멀게 공간적 거리를 유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연구에 참가한 독일 본대학의 연구원들, 가운데는 더크 셜레(Dirk Scheele) 박사

이번 연구를 주도한 본대학의 더크 셜레(Dirk Scheele) 박사는 “이 같은 결과는 만성적인 외로움이 타인에 대한 신뢰 감소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며 “이들에게는 다른 사람과의 상호작용이 덜 긍정적인 것으로 경험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가 외로움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의 시작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따라서 연구진은 집단 심리치료가 신뢰 감소와 같은 부정적인 정신적 편견을 줄일 수 있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외로움이 전 세계 성인의 20~34%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또한 미국 하버드대학 연구진은 약 80년간에 걸친 연구를 통해 인간의 건강과 행복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결정적인 요인은 바로 가족과 우정, 공동체라고 밝힌 바 있다.

(307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