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국민 삶에 과학계가 나선다

국민생활과학자문단 출범

방사능과 중금속 오염 등 먹거리 안전 문제, 조류인플루엔자와 구제역 등 질병 안전 문제, 지진과 풍수해 등 자연재해 문제, 가습기 살균제와 환경호르몬 등 생활 화학물질 안전 문제 등등 우리 국민의 생활안전을 위협하는 각종 사건사고 등이 빈번하게 발생해 국민들의 불안감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국민생활 문제에 과기계 목소리 낸다

때문에 이와 같은 국민생활밀착형 이슈들을 과학기술계가 객관적으로 검증하고 정확하게 원인을 규명해 알려줌으로써 국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돕기 위한 국민생활과학자문단이 출범했다. 지난 14일 과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한국과학창의재단, 한국과학기술한림원, 국가과학기술연구회, 한국과학기자협회 등이 함께 모여 국민생활과학자문단 출범 및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지난 14일 과기계 5개 단체가  함께 모여 국민생활과학자문단 출범 및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 김순강 / ScienceTimes

지난 14일 과기계 5개 단체가 함께 모여 국민생활과학자문단 출범 및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 김순강 / ScienceTimes

지난 10월 19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과학기술을 통한 국민생활문제 해결 방안’으로 논의되어 이번에 출범한 국민생활과학자문단은 △먹거리 안전 △질병 안전 △자연재해 안전 △생활화학물질 안전 △교통/건설 안전 △환경 안전 △사이버 안전 등 7개 분야로 나눠 구성됐다.

이번 업무협약을 주도적으로 이끈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은 “국민들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고, 국민 삶의 질을 높이는데 과학기술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취지를 밝히면서 “국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선제적으로 해소하는 것은 물론 사전에 리스크 요인을 점검해 사고가 크게 번지지 않도록 하는 예방 차원의 기능도 담당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도 “문제가 발생했을 때 국민들이 객관적으로 신뢰할 수 있는 과학자 그룹에서 정확한 분석을 통해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한다면 국민들의 불안감 확산도 막을 수 있을 뿐 아니라 그로인한 사회적 갈등과 비용 유발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생활과학자문단이 그와 같은 역할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도 정책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각 분과위원장을 맡은 정진호 서울대 교수(먹거리), 김우주 고려대 교수(질병), 이희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자연재해), 정은주 안전성평가연구소 책임연구원(생활화학물질), 하경자 부산대 교수(환경), 김진근 KAIST 교수(교통건설), 류재철 충남대 교수(사이버) 등에게 위촉패가 전달됐다. 이들 위원장들은 분과별로 15명 내외의 위원을 구성하게 된다.

국민생활과학자문단 7개 분과위원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생활문제 해결 위한 과기계 역할 강화 방안에 대한 간담회가 진행됐다. ⓒ 김순강 / ScienceTimes

국민생활과학자문단 7개 분과위원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생활문제 해결 위한 과기계 역할 강화 방안에 대한 간담회가 진행됐다. ⓒ 김순강 / ScienceTimes

국민생활문제 해결 위한 과기계 역할은?

업무협약 후에는 국민생활문제 해결을 위한 과기계 역할 강화 방안에 대한 간담회가 진행됐다. 여기서 정진호 교수는 “국민들을 불안하게 하는 문제들에 대해 과학자들이 과학적 근거를 제시하고 그것을 토대로 국민들과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문제는 전문가들이 제시하는 사후대책이 정부 부처와 연결되지 않는다면 탁상공론으로 그칠 수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고려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또 김우주 교수는 “신종 플루나 메르스 사태를 겪으면서 바이러스가 직접적으로 주는 피해보다 그것으로 인한 공포나 패닉, 루머가 훨씬 더 빠르게 확산되어 대규모로 국민 불안을 초래한 것”이라며 “특히 전염병의 경우는 평소에 미리 발생 가능성을 알려야 하고, 예방을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알려주는 것이 국민생활과학자문단의 역할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희일 교수는 “우리 삶이 복잡해지고 다양하게 연결되면서 각종 재난들을 피할 수 없게 됐는데, 과학기술의 융합을 통해서 그것을 해결하고 우리 사회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들을 줄여나가는 것도 과학자들의 몫인 것 같다”며 “얼마 전에 있었던 포항 지진 당시에 재난 경보 문자를 받은 뒤에 지진을 느꼈었는데, 이것이 바로 정보통신기술과 과학기술의 대표적 융합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정은주 책임연구원은 “생활화학물질은 우리 생활 속 곳곳에 존재하고 종류도 다양해 대단히 방대한 분야이고 국민생활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이므로 국민들의 소통이 더욱 중요한데 과학자들이 커뮤니케이션 부문에 부족한 면이 있기 때문에 그런 역할에도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현재 국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 역할의 의미를 명확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국민생활과학자문단의 명칭을 공모 중이며, 앞으로 이슈별 국민생활문제 관련해 포럼을 개최하고 과학기술계와 국민 간의 상시 소통 채널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

(3394)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