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에 사는 곤충이 사라지고 있다”

30년 동안 24% 줄어…일부 담수 곤충은 늘어나

장기간에 걸쳐 전 세계 곤충의 풍부성을 조사한 최초의 대규모 분석 결과, 땅에 서식하는 곤충 수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육서 곤충들은 전 세계적으로 연평균 0.92% 줄어들고 있으며, 이를 30년 동안 집계하면 24%에 달하는 숫자다.

이에 비해 파리목 모기과에 속하는 각다귀나 하루살이 같은 담수 곤충 수는 해마다 평균 1.08%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이 담수 곤충이 늘고 있는 것은 효과적인 식수 보호 정책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구 전체 평균은 위 수치와 같지만 지역에 따라 증감 추세는 매우 가변적이다. 인간의 영향을 덜 받는 곳에서는 이런 추세가 비교적 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 저널 ‘사이언스’(Science) 24일 자에 발표된 이번 국제 협동연구는 독일 라이프치히대 독일 통합 생물다양성 연구센터(iDiv)와 마르틴 루터대(MLU) 연구팀이 주도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연구가 최근 많은 논란이 일고 있는 ‘곤충 감소’와 관련해 부족했던 핵심 정보를 제공해 준다는 평가다.

전 세계 곤충의 풍부성을 조사한 최초의 대규모 연구 결과 육서 곤충들이 점차 사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듬이를 가진 여러 곤충들. ⓒ 위키미디어 / Chris huh

비행 곤충, 독일에서 27년간 75% 이상 감소

현재 지구상에는 약 150만 종 이상의 곤충이 서식하며, 이는 전체 동물 종의 5분의 4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식물을 분해하고 동물의 먹이가 되는 등 동물과 식물 사이에서 생태계의 거대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곤충의 감소는 지구 생태계에 커다란 위협으로 간주된다.

지난 몇 년 동안 여러 연구를 통해 곤충 수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급격하게 감소한다는 경고가 나왔다. 서부 독일의 자연보호 구역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현상은 날아다니는 비행 곤충 생물자원(biomass)이 지난 27년간 75% 이상 줄어들었다는 점이다.

지난 2017년 이 같은 사실이 발표되자 신문 방송 등 미디어에서는 광범위한 ‘곤충의 종말(insect apocalypse)’을 시사하는 기사들이 봇물을 이뤘다.

그 뒤 전 세계 곳곳에서 여러 차례에 걸쳐 후속 연구들이 발표됐다. 연구의 대부분은 강력한 감소세를 보여준 데 비해 일부는 곤충 수가 증가한다는 내용도 있었다.

이번 연구는 지금까지 전 세계의 곤충 풍부성 추세에 관한 이용 가능한 데이터를 결합해, 곤충의  감소가 얼마나 광범위하고 심각한지를 보여준 최초의 연구다.

전 세계적으로 육서 곤충 수가 감소하고 있음을 나타낸 그림. ⓒ Gabriele Rada

최대의 곤충 연구 데이터 편집 활용

이번 연구를 위해 국제 협동연구팀은 1925년부터 2018년까지 전 세계 1676개 장소에서 수행된 166개의 장기 조사 데이터를 모아 곤충 풍부성(insect abundances) 조사(종이 아닌 개체 수)를 수행했다.

복잡한 분석 결과, 인접 지역들 사이에서도 곤충 풍부성 추세는 크게 달랐다. 예를 들면 곤충에 관한 조사가 많이 이뤄진 독일이나 영국, 미국 같은 나라에서 어떤 곳은 감소한 반면 다른 곳에서는 변화가 없고, 일부에서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전 세계의 모든 추세를 종합해 전체적인 곤충의 풍부성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추정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땅에 사는 곤충(나비나 메뚜기, 개미와 같이 평생 육지에서 사는 곤충)의 경우 연평균 0.92%가 감소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조용히 사라져 가는 곤충들

논문 제1저자인 iDiv 및 라이프치히대의 뢸 반 클링크(Roel van Klink) 박사는 “0.92%라고 하면 별로 대수롭지 않게 들릴지 모르나 이를 30년 동안 합치면 24%나 되고, 75년이 지나면 곤충 수가 50% 이하로 줄어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곤충 수는 조용하게 줄어드는데, 우리는 1,2년 정도로는 이를 잘 알아차리지 못한다”고 말하고, “이는 마치 우리가 고향을 방문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자주 고향에 간다면 변화를 알아차리지 못하지만, 한참이 지난 뒤에 가보면 크게 변한 모습을 보게 된다는 것.

곤충 감소는 미국(서부와 중서부)의 일부 지역과 유럽, 특히 독일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유럽에서의 추세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평균적으로 감소세를 나타냈고, 2005년 이후 곤충 수가 가장 크게 줄어들었다.

육서 곤충 수와 달리 담수 곤충 추는 증가한 것은 효과적인 물 보호 조치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은 짝짓기를 하는 소금쟁이. ⓒ Oliver Thier

날아다니는 곤충 수도 줄어

‘곤충 감소’ 현상에 대해 보도할 때 매스미디어에서는 종종 ‘자동차 앞 유리 현상(windscreen phenomenon)’을 언급하곤 한다. 몇 십 년 전에 비해 자동차 앞 유리에 부딪히는 곤충 수가 적어졌다는 것이다.

이번 새로운 연구도 평균적으로 볼 때 이런 현상이 사실임을 확인해 준다.

논문 시니어 저자인 iDiv 및 라이프치히대의 요나단 차스(Jonathan Chase) 교수는 “많은 곤충들이 날 수 있으며, 자동차 앞 유리에 부딪히곤 하는데, 이번 분석에 따르면 비행 곤충들은 실제 평균적으로 줄어들었다”며, “그러나 대부분의 곤충들은 눈에 잘 띄지 않고, 토양과 나무숲, 물속같이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 산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이 같은 숨겨진 서식지 데이터도 분석했다. 분석 결과, 풀과 땅에 사는 곤충 수는 비행 곤충과 마찬가지로 과거에 비해 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와 대조적으로 나무숲(tree canopies)에 사는 곤충 수는 평균적으로 크게 변화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곤충은 야생 및 재배용 식물의 번식에 필수적인 꽃가루받이에서 중요한 기능을 수행한다. 사진은 유럽 과수원의 꿀벌 모습. ⓒ Gabriele Rada

담수 곤충 수는 회복돼

한편 각다귀와 하루살이같이 생애의 일부를 물속에서 사는 곤충들은 연평균 1.08%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0년 동안 38%가 증가한 것과 같다.

이런 긍정적인 추세는 북유럽과 미국 서부 그리고 1990년대 이래 러시아에서 특히 강하게 두드러졌다. 차스 교수는 이를 좋은 징조라고 표현했다.

그는 “이런 수치는 부정적인 추세를 되돌릴 수 있음을 보여준다”며, “지난 50년 동안 전 세계 많은 곳에서 오염된 강과 호수를 청소하기 위한 여러 조치가 취해졌으며, 이를 통해 담수 곤충 개체군이 회복됐을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유사한 조치를 통해 현재 줄어들고 있는 곤충 수를 회복할 수 있는 희망을 가질 수 있다는 것.

반 클링크 박사는 곤충 개체군이 물 아래로 밀려 내려가는 통나무와 같다고 비유했다. 그는 “통나무는 물 위로 올라오려고 해도 우리가 계속 누르고 있으면 올라오지 못하는 것과 같이, 인간이 가하는 압력을 줄이면 곤충 개체 수는 다시 회복될 수 있다”며, “담수 곤충은 이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감소의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되돌릴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식별해 내는 것은 항상 쉬운 일은 아니며, 지역에 따라 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육서 곤충과 담수 곤충 수 추세. 자주색 점은 곤충 수 감소, 녹색은 곤충 수 증가를 나타낸다. ⓒ Roel van Klink. Adapted from van Klink et al. (2020), Science.

간단한 해결책은 없다

논문 공저자인 앤 스웽글(Ann Swengel) 박사는 지난 34년 동안 미국 위스콘신과 주변 지역 수백 곳에서 나비 집단을 연구했다.

그는 관측된 곤충의 풍부성이 얼마나 복잡하며, 이것이 효과적인 보존 관리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강조했다.

스웽글 박사는 “많은 보호 지역을 포함한 여러 곳에서 개체 수가 크게 감소하는 것을 관찰한 반면, 일부 지역에서는 나비가 계속 잘 보존되고 있다”며, “종별 및 지역별로 실패와 성공을 이해하려면 수년 동안의 연구와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어느 한 사람이 많은 것을 통제할 수는 없지만, 각 개별 지역에서 우리 각자가 취하는 선택들이 정말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

도시화에 따른 자연 서식지 파괴가 큰 문제

서식지 파괴는 거의 대부분 곤충 수를 감소시킨다.

과학자들은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왜 그런 추세가 나타나는지를 정확하게 설명할 수 없었으나, 몇 가지 가능성을 지적할 수 있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자연 서식지의 파괴, 특히 도시화를 통한 서식지 파괴가 육상 곤충의 감소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 점이다.

‘생물다양성 및 생태계 서비스에 관한 정부간 과학-정책 플랫폼(IPBES)’의 핵심 연구과제인 IPBES 글로벌 평가(IPBES Global Assessment) 같은 다른 보고서들도 토지 이용 변화와 서식지 파괴가 전 세계 생물다양성 변화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iDiv의 종합 센터 sDiv가 주도한 이번의 새로운 연구는 지금까지 나온 가장 포괄적인 분석으로서, 전 세계에서 곤충의 현 상태를 기술하고, 어디에서 곤충 보호를 가장 시급하게 추진해야 할 것인지를 보여준다.

(1180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