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미래 위한 ‘우주 협력’ 중요

기후위기와 코로나 팬데믹 속 '우주 산업' 주목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지구 환경에 대한 우려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속에서 우주개발이 지속가능한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동안 우주개발은 소수 강대국의 전유물이었고, 국가 주도 프로젝트였으나 이제는 민간기업들이 뛰어들면서 초소형 위성 제작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추는 등 우주 산업시대를 열고 있다.

또 현재 인류가 직면하고 있는 기후와 환경 문제들을 위성 시스템이나 지구 관측 등과 같은 우주기술을 통해 해결해 보려는 글로벌 노력들도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지난 7월 민간 최초 우주 비행이 성공하면서 머지않아 달이나 화성에서 인간이 거주할 수 있는 새로운 지구 타운을 건설할 수 있으리라는 꿈도 함께 커지고 있다.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우주 외교 전망

이처럼 우주 시대 개막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거기에 참여하는 국가와 기업들이 늘어나는 만큼 국제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 12일 외교부와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이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우주 외교 전망’을 주제로 개최한 ‘우주 외교 포럼’에서 칼 로드리게스 호주 우주청 국제협력국 국장은 우주가 공공재임을 강조했다.

칼 로드리게스 호주 우주청 국제협력국 국장이 ‘인류 공동의 이익을 위한 우주탐사 국제협력’에 대해 발표했다. ⓒ 유튜브 영상 캡처

로드리게스 국장은 “우주는 반드시 모든 사람들에게 가용한 자원이 되어야 한다. 우주는 공공재이므로 모든 국가가 함께 협력해야 한다. 그래서 지속가능하고 무한한 우주 자원을 공공의 선을 위해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주에 대한 이해는 기후위기 대처와 과학기술의 혁신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고, 인류의 삶을 향상 시킬 수 있다. 우주 산업이 침체된 전 세계 경제도 살려낼 수 있을 것”이라며 “최근 들어 많은 민간 기업들이 우주 개발에 나서고 있는데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함께 협력하며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것이 바로 ‘아르테미스 약정’의 중요한 원칙이기도 하다는 것이 로드리게스 국장의 설명이다.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은 2017년 시작된 것으로 미국, 호주, 캐나다, 영국 등 세계 여러나라가 참여한 유인 우주탐사 계획이다. 우리나라도 지난 5월 △평화적 목적의 탐사 △투명한 임무 운영 △탐사시스템 간 상호운영성 △비상상황시 지원 등 10개 원칙에 서명함으로써 10번째 참여 국가가 됐다.

박종욱 한국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이 우주 탐사에 대해 발표했다. ⓒ 유튜브 영상 캡처

이에 대해 박종욱 한국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은 “2028년까지 달에 사람을 보내서 상주하며 여러 활동을 할 수 있는 상태로 만드는 것이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의 최종 목표다. 단순한 달 착륙 프로그램이 아니라 거주하며 활동하도록 하는 종합적인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25조 원 정도의 예산이 소요된다. 우리 정부의 1년 R&D 예산을 웃도는 어마어마한 비용이 드는 것이기 때문에 여러 국가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영화 ‘마션’이 1~20년 이내로 현실화될 것

그렇다면 인류가 1969년 이미 아폴로호를 통해 달 착륙에 성공했는데 왜 다시 달에 가려고 하는 것일까. 박 책임연구원은 “나사(NASA)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달에 사람이 살 수 있는지, 거주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과학적 지식을 확장하며 화성 탐사를 위한 교두보로 달을 활용할 수 있는지를 보기 위해서”라고 소개하며 “내년 8월에 발사 예정인 한국 달궤도선(KPLO)도 나사의 섀도캠(ShadowCam)을 탑재하여 유인 우주인들이 랜딩할 후보지를 사전에 관측하는 일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현재 나사(NASA)에서는 ‘MARS 샘플 리턴 & MARS 2020’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박 책임연구원은 “첫 단계로 ‘마스 2020’(Mars 2020)이 발사되어서 현재 화성에 로버를 갖다 놓고 각 탐색 지역에서 샘플들을 모아서 저장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후에 몇 개의 연속적인 위성들이 화성으로 가서 그 샘플들을 가지고 지구로 돌아오는 MARS 샘플 리턴 프로그램이 2030년까지 진행될 예정”이라며 “이처럼 현재 진행 중인 화성 탐사 현황을 보면 영화 ‘마션’에서 나왔던 장면들이 1~20년 이내로 현실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화성 외에도 많은 행성 탐사가 진행 중이다. 최근에 유럽과 일본의 수성 탐사선 ‘베피콜롬보’가 금성을 지나갔고, 유럽과 미국의 태양 탐사선 ‘솔라오비터’가 금성을 지나갔다. 그야말로 우주 시대가 열렸다. 이에 대해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우주개발이 우리의 미래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며 “다음 세대를 위한 우주 교육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399)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