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소부장 혁신랩’ 가동…지역특화 기술개발 200여억원 지원

정부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분야에 특화한 5개 거점 대학을 중심으로 지역별 소부장 기술개발 사업에 3년간 200여억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소부장 혁신랩 출범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소부장 혁신랩은 지역에 소재한 소부장 전문기업의 기술 역량을 높이고 지역 고급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올해 처음 추진하는 사업이다.

수도권, 충청·강원권, 호남·제주권, 경북권, 경남권 등 5개 권역별 소부장 특화 분야와 연계해서 5개 거점대학을 선정하고, 기술이전 방식의 연구개발과 기술자문, 대학 보유 장비 지원 등의 서비스를 대학과 연계해 지원한다.

산업부는 지역 내 수요조사, 전문가 의견 수렴, 온라인 공청회 등을 거쳐 연세대·순천향대·전북대·경북대·울산과학기술원을 5개 거점대학(혁신랩)으로 선정했다.

이들 대학에는 올해 42억원을 포함해 3년간 총 228억원이 투입된다.

수도권(연세대)은 차세대 반도체 박막공법인 원자층증착(ALD) 관련 소재·부품을, 충청·강원권(순천향대)은 QD(퀀텀닷)-OLED(유기발광다이오드)용 발광체 잉크 소재와 잉크젯 프린팅 장비 개발을 각각 한다.

호남·제주권(전북대)은 의료·광(光)산업 분야에 활용할 나노 탄소복합소재, 경북권(경북대)은 전기차용 복합성능 모터 및 배터리 관리시스템, 경남권(울산과기원)은 친환경차용 초경량 고내식성 마그네슘 개발에 나선다.

5개 거점대학은 참여기업과 공동으로 기술개발·이전을 추진하며, 권역 내 소부장 기업을 위한 기술자문, 장비·인력 지원 등의 역할을 맡는다. 지역의 32개 공공연구기관으로 구성된 ‘소부장 융합혁신지원단’과의 연계 활동도 강화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혁신랩 사업이 지역 내 대학과 기업들의 소부장 혁신 역량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성과를 창출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