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2차 발사 성공, 외신들은 어떻게 평가할까?

[세계는 지금] 두 번의 시도 만에 누리호 발사 성공 - 외신들의 평가 모음

2022년 6월 대한민국 땅에서 우주로 가는 길이 열리다 – 외신들의 평가는 어떠할까?

6월 21일, 대한민국 땅에서 우주로 가는 길이 열렸다. 한국 시각 오후 4시(GMT 오전 7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누리호는 성능검증 위성을 목표 궤도에 안착시켰고, 성능검증위성은 발사 42분 후 남극 세종기지와 교신에 성공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성공을 통해서 우리나라도 독자적인 우주 수송 능력을 확보하게 되었고, 자주적인 우주 개발역량을 갖추게 되었다. 같은 날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의 구체적인 성공적인 발사 결과를 국민들에게 보고 했다.

한국 언론은 앞다퉈서 머리기사로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개발된 최초의 우주 발사체 누리호의 성공을 보도했다. 그렇다면 외신들은 누리호 발사 성공에 대해서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우리의 관심과 이목이 집중된 만큼 전 세계 주요 외신들도 빠지지 않고 누리호 발사의 성공을 알렸다. 이들은 주로 우주 산업, 과학, 군사 등 여러 가지 관점에서 누리호의 발사를 평가하며 성공을 축하했다.

 

로이터(Reuters) 통신 – 위성의 성공적인 배치에 초점

로이터 통신은 6월 21일 남해안 나로 우주센터에서 나로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되며 여러 위성을 성공적으로 궤도에 올려놓았다고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발사보다 위성의 성공적인 배치에 초점을 맞추며 보도했는데, 나로호 로켓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서 설계된 162.5kg의 성능검증 위성이 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했으며 남극 대륙의 기지국과 성공적으로 접촉하며 최종 성공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한 1.3톤의 더미 위성 그리고 대학에서 연구용으로 개발한 4개의 소형 큐브 위성의 성공적인 궤도 배치를 알렸다.

6월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차 발사에 성공했다. ⓒ Reuters

로이터 통신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이하 항우연)이 600~800km의 궤도에 올리기 위해 설계한 3단 누리호 로켓이 한국의 야심 찬 초석이라고 밝히며 6G 통신 네트워크, 정찰 위성(spy satellites), 한국 위성 기반 항법 시스템 및 미래의 달 탐사선 등의 목적으로 개발되었다고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작년 10월의 누리호 첫 번째 발사에 관해서도 중점적으로 보도했다. 기본적인 발사의 성공에도 불구하고 3단계 엔진이 보다 일찍 연소하여 탑재체를 궤도에 올리지 못한 실패 원인을 전하며 한국의 엔지니어들은 위 문제 해결을 위하여 누리호 3단계 산화제 탱크 내부의 헬륨탱크를 조정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2027년까지 최소 4번의 추가 시험발사가 계획되어있음을 알렸다.

로이터 통신은 이외에도 이러한 로켓 발사 시도가 군사적인 목적으로 이용되는 것에 대한 내용을 보도했는데 이는 북한이 핵무장한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 등에 대해서 제재를 받고 있으며 이는 한반도에서 오랫동안 민감한 문제로 다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한 최근 몇 년 동안 한국과 미국은 한국의 미사일과 로켓 개발에 대한 양자 간 제한을 해제하기로 합의하였고 이를 통하여 새로운 민간 및 군사 로켓 발사의 길이 열렸다고 보도했다.

 

BBC – 인기 동영상 섹션에 누리호의 발사를 알리다

반면 BBC는 별도의 뉴스 없이 인기 동영상 섹션에 누리호의 전 발사 과정을 담아 보도했다. BBC는 한국에서 보도된 내용과 항우연에서 제공한 동영상을 중심으로 지난 2021년 첫 번째 누리호 발사 실패 이후 두 번째의 발사 성공은 한국 당국의 우주 프로그램에 큰 의의를 가진다고 보도했다. BBC는 특히 2030년 계획된 한국의 달탐사에 관해 언급했다.

6월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차 발사에 성공했다. ⓒ BBC

 

CNN – 헤드라인에 한국 누리호 뉴스가 실리다

CNN은 6개의 헤드라인 및 인기 뉴스 (News and Buzz) 섹션에 한국의 자체 개발 누리호의 성공적인 발사를 보도했다. CNN은 1톤 이상의 위성 로켓으로 인공위성을 궤도에 성공적으로 발사시킨 나라는 러시아, 미국, 유럽연합, 중국, 일본, 인도밖에 없음을 보도하며 급성장하고 있는 한국의 우주 산업에 관해서 중점적으로 보도했다. 특히 한국은 지난해 누리호 1차 발사의 실패 후 아시아의 이웃 국가들을 따라잡기 위한 고군분투를 펼쳤다고 설명했다.

CNN은 한국이 2013년 마침내 지구 저궤도로 로켓을 발사 성공했음을 보도하며 이는 러시아의 기술로 개발된 로켓임을 지적했다. 이와는 별도로 2010년부터 불과 약 2조 원의 투자 금액을 기반으로 한국어로 “세계”를 의미하는 누리호의 개발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자체 기술 로켓 개발에 성공한 우리나라는 누리호의 성공적인 발사를 통하여 미래의 다양한 우주 임무 성공에 대한 문이 열릴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로켓 개발에 총 300개 이상의 한국 우주 기업이 참여했음을 알리며 위 로켓의 성공이 한국에서 많은 우주 프로그램에 큰 자율성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 말미에는 NASA와 협력하여 진행하고 있는 우리나라 최초의 심우주 미션이자 달 탐사선인 “다누리”에 관해서 전했다.

 

AP 연합통신 – 장거리 로켓의 군사적 목적에 대해서 다뤄

AP 연합통신은 한국 정부가 화요일 국내 개발 로켓을 사용하여 인공위성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히며 이는 한국의 항공우주 야심 찬 야망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AP 연합통신은 군사적인 목적에 집중하여 보도했는데 위 누리호 발사의 성공이 북한과의 긴장 속에서 첩보위성의 발사 및 더 큰 미사일의 제작 등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한국의 국방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구 관측 및 기타 임무를 위해 4개의 작은 위성이 더 실려 있다고 전했다.

6월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차 발사에 성공했다. ⓒ AP

AP 연합통신은 지난 2012년과 2016년 지구 관측 위성을 쏘아 올린 북한을 예로 들며 위 위성과의 데이터 전송기록이 없음을 꼬집었다. 이는 금지된 장거리 미사일 기술을 시험하기 위한 은폐물로 간주되며 이를 통해서 유엔의 경제 제재가 이어졌다고 밝혔다. AP 연합통신은 이어서 북한 외무성의 반응을 전했다. AP 연합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한국의 누리호 발사 성공 직후 미국이 남한의 발사를 지지했지만, 지난해 북한의 위성 발사에 대해서는 유엔의 제재를 주도했다고 주장하며 미국이 ‘이중 잣대와 거만함’을 지니고 있다고 비난하는 한편 누리호의 성공적인 발사에 대해서는 논평을 하지 않았다 고 전했다.

AP 연합통신은 다자간 수출통제체제 아래 우주 발사 기술의 이전은 군사적 이유로 엄격히 제한된다고 전했다. 탄도 미사일, 우주 발사체는 유사한 구조, 엔진 및 기타 구성 요소를 공유하기 때문이다. 반편 탄도 미사일에는 재진입 능력 및 기타 기술이 필요하다. AP 연합통신은 전 국방대학교 권용수 교수와의 인터뷰를 통해서 로켓 위에 위성을 올려놓으면 우주발사체가 되지만 탄두를 장착하면 무기가 됨을 알렸다. 권교수는 누리호 발사의 성공은 장거리 미사일을 만드는 데 사용할 수 있는 장거리 로켓의 시험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음을 알렸다. 하지만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명예연구원에 따르면 누리호를 미사일로 직접 활용하기는 어렵다는 점을 전했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도 액체 연료를 사용하지만, 연료 보급 시간이 누리호보다 짧기 때문이다.

6월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차 발사에 성공했다. ⓒ AP

반면 AP 연합통신은 올해 북한이 미국 본토와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을 타격할 수 있는 범위를 가진 30여 개의 미사일 시험 발사했음을 알렸다. 한국 역시 이미 북한을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으나 일부 전문가들에 따르면 위 장거리 로켓은 중국이나 러시아와 같은 먼 거리의 군사 강국에 둘러싸여 있기 때문에 필요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춘근 명예 연구원 역시 누리호의 발사 성공은 한국이 정찰 위성을 궤도에 보낼 능력이 있음을 증명한 것이라고 밝히며 군사적으로는 덜 강력한 고체연료 로켓으로 소형 첩보위성을 다수 보유하는 편이 더 유리하다고 밝혔다. 반면 AP 연합통신에 따르면 한국은 현재 군사 정찰위성을 보유하고 있지 않으며 미국의 정찰위성에 의존하고 있음을 전했다. 또한 한국 역시 곧 자체 감시 위성을 발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ABC뉴스  – 누리호의 발사 의의에 관해서 다루다

ABC뉴스는 한국이 우주 로켓을 성공적으로 발사하고 궤도에 올려놓음으로써, 자체 개발한 추진 시스템을 사용하여 실용 위성을 발사할 수 있는 7번째 국가가 되었다고 알렸다. ABC뉴스는 부산대 항공우주공학과 조동현 교수와의 인터뷰를 통하여 이번 발사는 한국의 우주 프로그램과 과학 기술의 새 시대를 열었다고 전하며 미래에 더 많은 엔진으로 더 큰 발사체를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6월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차 발사에 성공했다. ⓒ EPA

또한 항공우주 산업의 후발주자인 한국의 로켓 발사 여정은 2013년 나로호를 통하여 시작되었으며 지난 12년간 자체 우주 로켓 개발에 매진한 한국은 같은 기간 미국이 투자한 480억 달러보다 훨씬 더 적은 금액인 6억 1,600만 달러의 금액만 투자했음을 전했다. ABC뉴스는 발사대나 발사체를 다른 나라에서 빌릴 필요 없이 우리나라가 원할 때마다 우주를 여행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했다는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의 말을 빌려 성공의 의의를 전했다.

(1106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상큼한후레지아 2022년 June 28일10:32 am

    그렇군요!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