긁힘에 강하면서도 주름 덜 생기는 폴더블 디스플레이 개발

생산기술연 "양쪽 평면부는 단단, 힌지는 유연한 커버윈도우"

한국생산기술연구원(생기원)은 6일 긁힘에 강하면서도 주름 개선이 가능한 커버윈도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커버윈도우는 스마트폰 등 각종 정보기술(IT) 기기 겉면에 부착돼 외부 충격이나 오염으로부터 디스플레이 기판을 보호해주는 핵심 부품이다.

접을 수 있는 폴더블폰에는 ‘투명폴리이미드'(CPI) 소재 커버윈도우가 사용된다. 유연성이 뛰어나 접고 펼칠 수 있지만 긁힘에 약하고 접는 부분인 힌지에 주름이나 변형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

정용철 생기원 마이크로나노공정그룹 박사 연구팀은 5년 연구 끝에 양쪽 평면부는 단단하면서 힌지는 유연한 복합구조 커버윈도우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

단단한 정도는 강화유리에 가까운 9H 수준으로, 자동차 열쇠로 여러 번 긁어도 상처가 나지 않는다.

CPI 소재처럼 유연한 동시에 20만번 반복해서 접어도 내구성이 유지됐다.

화면을 안쪽으로 접는 인폴딩,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에 모두 적용 가능해 활용도도 높다.

지난해 국내 특허 6건을 출원해 현재까지 3건 등록됐다. 미국에도 특허 출원한 상태다.

정 박사는 “플렉시블 신소재는 폴더블폰 외에도 활용범위가 넓다”며 “기술 완성도가 높아 조기 상용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구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달 국제 학술지 ‘저널 오브 어플라이드 폴리머 사이언스'(Journal of Applied Polymer Science) 온라인판에 실렸다.

(31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