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il 21,2019

AI로 요관결석 치료법 결정…”환자 불필요한 고통 덜어”

FacebookTwitter

병원에서 인공지능(AI) 활용이 진단 보조, 영상분석 등을 넘어 시술 성공 가능성을 예측하는 단계까지 발전하고 있다.

한림대의료원은 최근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요로계에 생긴 결석인 ‘요관결석’을 제거하는 시술의 성공률을 예측할 수 있게 됐다고 6일 밝혔다.

요관결석이 생기면 소변의 흐름이 원활하지 않게 되고, 그 결과 칼로 찌르는 듯한 극심한 통증이 유발된다.

치료법은 크게 3가지로 결석이 자연적으로 배출될 때까지 기다리는 방법과 충격파를 통해 몸 밖에서 결석을 분쇄하는 체외충격파쇄석술, 내시경 시술이나 개복 수술이 있다.

이 때문에 체외충격파쇄석술을 시행했다가 시간과 비용만 낭비하고 결국 수술 등 다른 치료를 추가로 받는 사례가 종종 있었다.

이에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연구팀은 2012년 10월부터 2016년 8월까지 요관결석으로 체외충격파쇄석술을 받은 환자 791명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환자 중 509명(64.3%)은 체외충격파쇄석술로 결석 제거에 성공했으며 282명(35.7%)은 실패했다.

연구팀은 이후 두 환자군의 상세한 데이터를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했다. 이번에 활용된 인공지능 모델은 ‘의사결정트리 알고리즘’으로 최적의 판단이나 결과를 예측해 주는 프로그램이다.

그 결과 환자의 나이, 성별, 결석의 상태 등 총 15가지 요인을 분석하는 체외충격파쇄석술 성공률 예측 모델이 만들어졌다.

다시 요관결석 환자 100명에게 적용한 결과 92.29%의 정확도로 체외충격파쇄석술 성공 여부를 예측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인공지능을 활용해 초기검사만으로 체외충격파쇄석술로 결석 제거가 가능한지 확인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는 체외충격파쇄석술 실패에 따른 비용을 낭비하지 않고, 환자의 고통이 길어지는 것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 예측 모델을 웹사이트(http://pisces.hallym.ac.kr/ESWL/)를 통해 공개하고 전 세계 의료진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비뇨의학회 국제학술지 ‘비뇨기과학’(Ur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의견달기(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