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자원화 기술 개발 현황 공유

기후 변화 대응, ‘탄소 자원화 글로벌 포럼’ 개최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주요 국가들의 정책과 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국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개최하고 있는  ‘2019 대한민국 기후기술대전’ 행사의 일환으로 마련된 ‘탄소 자원화 글로벌 포럼’이 25일 양재 AT센터에서 개최됐다.

발터 에버스 유럽연합의 CO2밸류유럽 부대표가 탄소 자원화에 대한 유럽의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 김애영/ ScienceTimes

발터 에버스 유럽연합의 CO2밸류유럽 부대표가 탄소 자원화에 대한 유럽의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 김애영/ ScienceTimes

이날 포럼에서 전문가들은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고 탄소 자원화를 위해 다각도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 했다. 그러나 각국의 상황과 정책 목표에 따라, 탄소 자원화를 위한 정책 방향은 차이가 있음을 확인했다.

탄소 자원화란, 탄소를 감축해야 할 지구 온난화의 주범으로만 간주하지 않고 연료나 원료 등과 같은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기술이다. 즉 온실가스 자체를 자원화하여 기후변화 대응과 에너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고자 하는 것이다.

포럼에서는 특히 CCS(Carbon capture and storage)와 보다 광범위한 의미의 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기술 등에 대한 언급이 잦았다. 그리고 이 같은 기술의 지속적 개발과 경제성에 대해 각국이 고민하고 있음이 드러났다. 배출된 이산화탄소가 대부분의 경우 순도가 높지 않기 때문에 탄소의 포집과 저장 등에 대규모 시설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2019 대한민국 기후기술대전 전시장에 설치된 차세대 탄소 자원화 사업단의 탄소 자원화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게시글. Ⓒ 김애영  / ScienceTimes

2019 대한민국 기후기술대전 전시장에 설치된 차세대 탄소 자원화 사업단의 탄소 자원화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게시글. Ⓒ 김애영 / ScienceTimes

에버스 CO2밸류유럽 부대표는 ‘CCU-가스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EU의 핵심요소’ 주제 발표를 통해 “탄소를 포집하고 저장하는 등의 기술적인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할 수는  없다”며, “유럽연합은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핵심 에너지원인 천연가스와 기존 인프라를 연계하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볼커 시크 글로벌CO2이니셔티브 총책임자는  ‘미국에서의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노력과 글로벌 이산화탄소 이니셔티브의 역할’에 대해 소개했다.

볼커 시크 총책임자는 “미국은 각종 세제 혜택과 법안을 정비해 탄소 자원화 사업에 보다 많은 기업이 신규 진출하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탄소 자원화 사업의 환경적인 측면과 수익성 측면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231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