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gust 22,2019
  • 반도체, 제대로 알아보자
    반도체, 제대로 알아보자

    과학서평 / 규석기 시대의 반도체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올라섰다. 반도체의 탄생과 특징 및 제조과정과 원리를 알기 쉽게 풀어 설명한 '규석기 시대의 반도체'는 반도체에 관한 지식을 친절하게 소개한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9년 04월 04일
  • 과학자 관점으로 조선을 분석하면
    과학자 관점으로 조선을 분석하면

    과학서평 / 조선시대 과학의 순교자 조선시대에 위대한 과학적 업적을 남기고도 유배를 당하거나 일생을 불우하게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엮은 '조선시대 과학의 순교자'는 우리나라에 어떤 과학자들이 살았는지를 잘 보여준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9년 03월 21일
  • 과학, ‘사회계약’에 따라 달라진다
    과학, ‘사회계약’에 따라 달라진다

    과학서평 / 누가 자연을 설계하는가 과학기술은 더 이상 과학자들만의 일이 아닌 것이 되고 있다. 과학을 위한 '사회계약'의 중요성은 생명공학의 발전에서 더욱 드러난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9년 03월 14일
  • 사람의 나이가 138억 세?
    과학서평사람의 나이가 138억 세?

    과학서평 /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 전세계의 별자리를 찾아다니면서 우주를 관찰한 두 사람은 별을 통해서 사람을 발견한다.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의 두 저자는 사람의 나이 역시 138억 년이라고 주장한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9년 03월 07일
  • 수다 떨지 않으면 사람이 아니다?
    수다 떨지 않으면 사람이 아니다?

    과학서평 / 인류의 기원 네안데르탈인의 유전자 분석에서부터 인간의 출산과 '사회두뇌이론'에 이르기까지 인류학자가 쓴 '인류의 기원'은 호모 사피엔스를 둘러싼 사람들의 궁금증에 대한 훌륭한 답변을 제공한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9년 02월 28일
  • 엄마 신경과학자가 본, 중2병의 원인
    과학서평엄마 신경과학자가 본, 중2병의 원인

    과학서평 / 10대의 뇌 청소년이 예측하기 어려운 행동과 감정을 보이는 것은 청소년의 뇌가 완성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청소년 시절의 뇌가 어떤 상태인지 알면 10대의 행동과 사고방식을 잘 이해할 수 있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9년 02월 25일
  • 주변 환경 따라 성격도 변하는 ‘쥐’
    주변 환경 따라 성격도 변하는 ‘쥐’

    과학서평 / 동물안의 인간 동물도 아프고 도구를 고안하고 언어능력이 있고 시기하고 질투한다. 동물행동학자들의 연구는 인간과 동물이 얼마나 다른가를 보여준다. 그럴수록 인간과 동물의 차이점도 더욱 드러날 것이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9년 02월 14일
    • 1
  • 다윈도 몰랐던 현재 진행형 진화
    과학서평다윈도 몰랐던 현재 진행형 진화

    과학서평 / 도시에 살기 위해 진화중입니다 진화에서 가장 중요한 질문 중 하나는 진화가 지금도 일어나고 있는지 하는 것이다. 나방에 대한 연구는 확실하게 자연선택에 의한 유전자 변이가 일어나고 있음을 보여준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9년 02월 08일
  • 뇌졸증 겪은 뇌과학자의 두뇌 해설서
    뇌졸증 겪은 뇌과학자의 두뇌 해설서

    과학서평 / 나는 내가 죽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질 볼트 테일러(Jill Bolte Taylor)는 뇌과학자이다. 하버드 박사로 한창 뇌과학연구를 하고 있을 때 갑자기 뇌졸증에 쓰러졌다. 그녀는 신경세포가 어떻게 연결돼서 신경회로를 만들어, 무슨 역할을 하는지를 연구하는 전문가였다.

    • 심재율 객원기자 2019년 01월 28일
  • ‘스티븐 호킹’, 빅 퀘스천에 대한 답은
    ‘스티븐 호킹’, 빅 퀘스천에 대한 답은

    신은 없다, AI는 “지금부터 존재한다” 지난해 3월 타계한 스티븐 호킹 박사는 평생 ‘빅 퀘스천(Big Questions)’에 매료되어 있었으며, 이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많은 연구를 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자신에게 이 거대한 질문에 대한 답을 듣고 싶어했다고 말했다.

    • 김은영 객원기자 2019년 01월 15일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