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WHO, 유전자 조작 아기 실험 반대

인간 생식세포의 유전자 조작 연구에 경종

인간 배아를 이용한 유전자 조작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중국 과학자들이 세계 최초로 유전자 조작 아기가 탄생했다고 발표한 지 8개월 만에 세계보건기구(WHO)는 ‘인간 생식세포의 게놈 편집’에 공식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혔다.

2018년 11월 홍콩에서 열린 ‘제2차 인간 게놈 편집에 관한 국제회의(The Second International Summit on Human Genome Editing)’에서 허젠쿠이(Jiankui He) 남방과기대 교수는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기술로 HIV 감염 내성을 지닌 쌍둥이 여아 출산에 성공했다”라고 밝혀 세상을 놀라게 했다. 이 발표로 학계에서 윤리적, 과학적 비판이 거세지자 남방과기대는 허젠쿠이 교수를 해임했고, 위법 여부에 대한 중국 경찰의 조사가 진행되었다.

논란이 커지자 지난 3월 세계보건기구(WHO)는 ‘인간 게놈 편집’에 관한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 당시 회의에서 “인간 생식세포 게놈 편집의 임상적 적용을 진행하는 것은 현재로서는 무책임한 일”이라며 “모든 국가의 규제 당국은 이 분야에 대해 더 이상의 연구를 허용해서는 안 된다”라는 중간 권고안을 채택한 바 있다. 이에 지난달 26일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 WHO 사무총장은 자문위원회의 권고안을 수락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번 WHO 성명서는 인간 배아의 유전자 조작 실험에 관한 국제 가이드라인이 될 전망이다. 지금까지 각국의 유전자 조작 실험 규제는 제각각이었다. 미국은 인간 생식세포 계열의 유전자 조작을 실질적으로 금지해왔지만, 러시아에서는 유전성 난청을 방지하기 위해 체외 수정(IVF) 방식의 유전자 조작 연구를 추진 중이다.

WHO는 오는 26일 제네바에서 전문가 자문회의를 다시 개최하여 게놈 편집 배아의 무분별한 연구를 저지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CRISPR-Cas9 유전자가위 © Soleil Nordic/Shutterstock

CRISPR-Cas9 유전자가위 © Soleil Nordic/Shutterstock

유전공학의 혁신,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유전공학에 혁신을 가져온 ‘크리스퍼(CRISPR)’ 유전자가위는 크리스퍼RNA(crRNA)와 절단효소(단백질)를 붙여서 제작한다. 길잡이 역할을 하는 RNA가 DNA 염기서열 중 목표한 위치에 달라붙으면 단백질이 DNA를 잘라낸다.

현재 과학계에서 가장 많이 활용되는 유전자가위는 ‘CRISPR-Cas9’으로 Cas9이라는 절단 효소를 사용한다. 최근에는 더욱 정확하게 표적 유전자를 잘라낼 수 있는 Cpf1을 이용한 ‘CRISPR-Cpf1’ 유전자가위 기술이 개발 중이다.

유전자 조작 기술이 계속 발전하면서 ‘맞춤아기(Designer baby)’의 탄생 가능성도 열렸다. 인위적으로 IQ를 높인다던가, 머리색과 눈동자 색을 바꾸는 일도 가능하다. 지금까지 유전자 조작 실험은 주로 유전적 질환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방향으로 진행됐지만, 최근 체외 수정을 통한 연구가 일부 기업에서 추진되고 있다.

© Tadeusz Wejkszo/Shutterstock

© Tadeusz Wejkszo/Shutterstock

WHO의 가이드라인 제시

지난해 12월 WHO는 18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설치했다. 자문위원회는 이번 성명 발표를 끌어낸 것뿐만 아니라, 인간 유전자 조작 분야에서 모든 실험과 연구를 파악할 수 있도록 글로벌 등록 제도의 구축을 제안했다.

지금 전 세계에서 인간 체세포의 게놈 편집을 수반하는 임상 연구가 20건 이상 진행 중이다. 난자와 정자 등의 생식세포와는 달리, 골수와 백혈구에 포함된 체세포에는 유전 정보를 다음 세대에 전하는 기능이 없어서 윤리적으로 문제의 소지가 적다

WHO 자문위원회 공동 의장을 맡은 마가렛 햄버그(Margaret Hamburg) 박사는 사이언스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인간 게놈 편집 분야의 연구 등록 시스템은 생식세포 이외에도 미래에는 신체 세포의 임상 연구까지 대상으로 할 필요가 있다”라고 밝히면서 “WHO는 단순히 생식세포 유전자 조작 실험을 방지하는 것이 아니라, ‘광범위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언급했다.

WHO에서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은 의의가 크다. 미국 국립 과학 아카데미와 의학 아카데미가 조사한 게놈 편집 관련 보고서에는 “안전성과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유전자 편집은 ‘무책임’한 행동이다”라는 정도로 두리뭉실하게 표현되었다. 유전자 조작 연구의 효용 가치를 어떻게 판단하고, 통제할지는 언급을 회피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연구자들은 의학이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지 마음대로 해석하게 될 여지가 있다.

CRISPR 개발자 중 한 명인 제니퍼 다우도나(Jennifer Doudna) UC 버클리 교수는 그동안 과학계가 너무 안이하게 대처했다고 지적하면서 “이번 WHO 성명서는 현 단계에서 인간 생식세포 계열의 게놈 편집과 임상 연구를 하면 안 된다는 것을 명확하게 보여준다. 앞으로는 윤리적 측면에 대해 몰랐다거나, 기존의 지침에 따라 연구했다고 주장하긴 어려울 것이다”라고 밝혔다.

WHO의 성명서는 아무런 강제 조항이 없는 권고안에 불과하다. 그러나 윤리적으로 민감한 인간 유전자 조작 분야에서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WHO의 권고를 무시하긴 어렵다. 다우도나 교수는 일률적인 금지가 최선이 아니라면서 “미래를 생각하면 논의를 계속하는 것이 중요하다. 금지해도 인간 배아 세포의 게놈 편집에 대한 관심이 식을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934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