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1천개 이상 대규모 사물인터넷 동시 통신 기술 개발

장애물·반사체 환경서 제대로 작동하지 않던 문제점 해결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전기및전자공학부 김성민 교수 연구팀이 1천개 이상 대규모 사물인터넷(IoT)을 동시에 통신할 수 있는 ‘밀리미터파 후방산란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밀리미터파 통신은 30∼300기가헤르츠(GHz) 주파수 대역을 활용하는 통신으로, 5·6세대(5·6G) 통신 등에서 도입을 준비 중인 차세대 기술이다.

이는 넓은 주파수 대역폭(10GHz 이상)을 확보할 수 있어 높은 확장성을 제공한다.

후방산란 기술은 기기가 직접 무선 신호를 생성하지 않는 대신 공중에 존재하는 무선 신호를 반사해 정보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무선 신호를 생성하는데 전력을 소모하지 않기 때문에 초저전력 통신이 가능하다.

이는 낮은 설치비용으로 대규모 IoT 기기의 광범위한 인터넷 연결성을 제공할 수 있다.

연구팀은 밀리미터파 후방산란을 이용해 수천만 개 IoT 기기들이 실내에 배치된 복잡한 통신 환경에서 모든 신호가 동시에 작동하도록 설계했다.

다양한 장애물과 반사체가 설치된 복잡한 통신 환경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않던 문제점을 해결했고, 총 1천100개의 기기가 송신하는 정보를 동시에 수신하는 사실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김성민 교수는 “밀리미터파 후방산란은 대규모로 IoT 기기들을 구동할 수 있는 꿈의 기술”이라며 “기존 어떠한 기술보다도 더 대규모 통신을 초저전력으로 구동할 수 있어 앞으로 도래할 초연결 시대 IoT 보급을 위해 적극적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22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