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장애인 보행 로봇 아이언맨 대회서 금·동메달

사이배슬론 대회서 세계 1위 '우뚝'…첫 출전 이주현 선수도 3위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장애인 보행을 돕는 웨어러블 로봇 기술이 세계 정상에 올랐다.

15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따르면 KAIST 공경철 교수와 엔젤로보틱스, 세브란스 재활병원, 영남대, 에스톡스, 재활공학연구소 공동 연구팀은 지난 13일(한국 시간) 대전 KAIST 본원에서 열린 ‘사이배슬론 2020 국제 대회’의 착용형(웨어러블) 로봇 종목에서 1위를 차지했다.

사이배슬론은 신체 일부가 불편한 장애인이 로봇과 같은 생체공학 보조 장치를 착용하고 겨루는 국제대회다.

2016년 스위스에서 개최된 첫 대회에 이어 두 번째로 열렸다.

연구팀은 하반신 마비 장애인의 보행을 돕는 착용형 로봇 ‘워크 온 슈트 4’를 들고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

착용형 로봇 종목은 휠체어나 자전거 등 안정적인 보조 수단을 사용하는 다른 경기와 달리 선수가 로봇을 착용하고 직접 보행해야 해 현실판 ‘아이언맨 대회’로도 불린다.

첫 대회에서 동메달을 수상했던 김병욱(47·남) 씨는 4년 만에 치러진 이번 경기에서 당당히 금메달을 차지하며 설욕에 성공했다.

앉았다 일어서기에서 시작해 장애물 피해 걷기, 험지 걷기, 계단 오르내리기, 측면 경사로 지나 45도 경사로를 통과해 문을 열고 나가기까지 6개 임무를 3분 47초의 기록으로 완수했다.

2위인 스위스 팀(4분 40초)의 기록을 1분가량 앞섰다.

로봇의 전체 무게는 30㎏에 달하지만, 무게중심을 분산해 1분에 40m 이상 걸을 수 있도록 속도를 높였다. 이는 비장애인 보행 속도(시간당 2∼4㎞)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번 대회에 처음 출전한 이주현(20·여) 선수는 5분 51초로 3위를 기록해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공 교수팀이 출전한 착용형 로봇 종목에는 스위스와 미국 등 8개국 12명의 선수가 참여했다.

김 선수는 “4년 전 아쉬움을 이번 금메달로 깨끗하게 풀어냈다”며 “여러 연구진이 있었기에 오늘의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 선수도 “순위권에 들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좋은 성적을 내게 돼 기쁘다”며 “대회를 준비하며 느꼈던 연구진의 열정을 교훈으로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공 교수는 “첫 대회 때보다 체감 무게를 대폭 줄여 보행 속도를 높였다”며 “아이언맨이 실제로 개발된다면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완성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총 20개국 53개 팀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고려해 출전팀이 속한 국가를 다원 중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9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