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욕창 예방’ 피부 압력·온도 측정 센서 개발

"굽힘, 휘어짐 등 기계적인 변형에도 출력 우수"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박인규 교수·오용석 연구교수 연구팀과 미국 노스웨스턴대학 존 로저스 교수 공동 연구팀이 피부 계면의 압력과 온도를 측정해 욕창을 막을 수 있는 압력 센서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욕창은 신체의 특정 부위에 가해지는 지속적인 압력으로 인한 허혈성 조직괴사로 생기는 피부·하부 조직의 손상을 말한다.

감각·인지능력이 손상된 환자들에게서 주로 발생하는데, 고령화와 만성질환 증가로 인해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다.

욕창 발생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누워있는 환자의 피부 계면에서의 압력과 온도를 연속적으로 측정하는 센서가 필요한데 아직 연구개발 초기 단계에 있다.

연구팀은 피부 계면에서 압력과 온도를 연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무선 방식의 압력 센서를 개발했다.

금속과 중합체로 이뤄진 멤브레인(얇은 고분자 막) 필름의 처짐 정도를 기준으로 압력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욕창 위험군 환자에 적용한 결과 높은 민감도와 우수한 출력을 보였다.

굽힘, 늘어남, 휘어짐 등 기계적인 변형에도 높은 출력을 나타내며, 환자가 움직이거나 체위를 변경해도 안정적인 전력 공급과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박인규 교수는 “욕창 발달의 가속화에 따른 피부 온도 변화를 연속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욕창의 조기 진단과 예방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 지난달 24일 자에 실렸다.

(18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