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디스플레이 켜지는 OLED 전자 섬유 개발

효율·밝기 등 성능 뛰어나…패션, 기능성 의류 등에 적용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최경철 교수 연구팀이 디스플레이를 구동할 수 있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전자 섬유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입을 수 있는 형태로 빛을 방출하는 전자 섬유는 패션, 기능성 의류, 의료, 차량 디자인 등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지만, 디스플레이로 활용하기엔 전기·광학적 성능에 한계가 있어 실제로 적용하기 어려웠다.

연구팀은 30㎛(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지름의 원통형 섬유에 적녹청(RGB) 인광 OLED 소자 구조를 설계한 뒤 딥 코팅 공정을 이용해 성능이 평면 OLED 소자에 뒤지지 않는 OLED 전자 섬유를 개발했다.

㎡당 1만cd(칸델라) 수준의 휘도와 암페어 당 60cd 수준의 높은 효율을 보였다.

표시 장치로서 요구되는 밝기, 낮은 전력 소모와 구동 전압 등의 조건을 갖췄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황용하 KAIST 연구원은 “섬유 기반 디스플레이 구현을 위해 요구되는 요소 기술들을 구현해 패션, 기능성 의류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지난 3일 자 표지 논문으로 실렸다.

(39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