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곤충 눈 닮은 ‘동전 절반 두께’ 카메라 개발

곤충 '제노스 페키' 눈 구조 본떠…의료영상 기기 등에 활용 기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바이오·뇌공학과 정기훈 교수 연구팀이 0.74㎜ 두께의 곤충 눈 구조 카메라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2018년 개발한 ‘제노스 페키'(Xenos peckii)라는 곤충의 눈을 모사해 만든 카메라의 기술을 한층 더 발전시켰다.

제노스 페키는 말벌에 기생하는 곤충으로, 수백 또는 수천 개의 빛 감각기(낱눈) 각각에 개별 영상이 맺히는 독특한 겹눈을 갖고 있어 넓은 광시야각을 확보할 수 있다.

연구팀은 카메라 두께를 기존 2㎜에서 10원 짜리 동전의 절반 정도 두께(0.74㎜) 수준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 곡면으로 된 구조도 평면화해 상용화 가능성을 높였다.

특히 광 차단 구조를 매우 얇게 제작해 렌즈들끼리 빛이 겹쳐 영상이 중첩되는 현상을 효과적으로 차단했다고 설명했다.

정기훈 교수는 “기술이 상용화되면 초소형 모바일 기기, 군사용 드론, 내시경 등 인체 삽입형 의료영상 기기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빛 : 과학과 응용’ 지난달 27일 자 온라인 판에 실렸다.

(16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