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모빌리티, 탄소 중립 목표에 다가서다

[4월 과학의 달] 2050 탄소중립,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로 가속화 추진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은 화상으로 열린 미 행정부 주최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해 오는 2030년까지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NDC)을 2017년 대비 24.4% 감축하겠다는 계획을 추가 상향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를 위해 신규 해외 석탄발전에 대한 공적금융 중단 및 국내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를 감축하고 향후 신재생 에너지 발전을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중요하게 추진하고 있는 정책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이다. ‘K-콘텐츠’, ‘K-방역’에 이어 또 한 번의 ‘K-모빌리티’로 탄소중립 목표를 실현하겠다는 전략이다.

‘환경위기 시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우리나라 환경재단과 일본 아사히 글라스 재단이 1992년부터 매년 환경파괴에 대한 위기감을 표현한 세계 환경위기 시계는 2020년 현재 9시 47분이다. 1992년도에는 7시 49분이었다. 12시에 가까이 갈수록 위험하다는 뜻이다. 12시는 인류가 생존할 수 없는 시각이다. ⓒ 게티이미지뱅크

환경위기 시계가 빨라지고 있다각 국가 기후변화 위기 직감

기후변화는 지구의 평균 기온이 변하는 현상이다. 산업혁명 이후 지구의 온도는 매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최근 전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산불, 극 한파, 폭염과 지진 등은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의 징조들이다. 앞으로 누적된 온도 상승과 해수면 상승은 인류에게 커다란 해악을 가져다줄 것이 자명하다.

기후변화로 인한 재난은 이제 어느 한 국가의 문제가 아니다. 최근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는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친환경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탄소 중립(Carbon neutral)’이란 배출한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실질적인 이산화탄소의 배출량을 제로(0)로 만든다는 것으로 2016년 파리협정 발효 이후 121개 국가가 2050년까지 탄소 중립 목표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 증가로 인해 기후 위기가 가속화되고 있다. ⓒ 게티이미지뱅크

가장 먼저 탄소 중립 목표를 명문화한 영국은 구체적인 탄소 감축 계획을 제시했다. 중국 또한 탄소중립 채권을 발행하는 등 2060년까지 국가 주도의 탄소 중립 달성을 하겠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도 지난해 10월 ‘2050 탄소 중립’을 선언하고 국제적인 노력에 동참할 의사를 분명히 밝힌 바 있다.

기후변화로 인한 재난을 막기 위해서는 지구 내 온실가스를 줄여야 한다. 과학자들은 온실가스의 주범이 인간의 활동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인류가 한 해 배출하는 온실가스는 약 510억 톤에 이른다. 구체적인 비중을 살펴보면 전기 생산에 27%, 제조에 31%를 사용한다. 교통 및 운송은 이 중 16%를 차지한다.

우리 정부가 주목하고 있는 탄소 중립의 해법 중 하나는 바로 교통 운송 산업이다. 한국형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Mobility) 전환’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을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올해 국가 연구개발 사업의 핵심 키워드가 ‘코로나19’와 ‘탄소 중립’이라는 국가 연구 개발(R&D) 목표와 맥을 함께 한다.

정부는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를 통해 탄소중립 목표에 다가서겠다는 계획이다. ⓒ 게티이미지뱅크

한국형 미래 모빌리티, 2050년까지 100% 무공해차 전환

미래 모빌리티 중 자동차는 AI 자율주행, 배터리 기술 등 첨단 기술이 집약된 융복합 산업이다. 특히 전기차는 석유를 연료로 사용하지 않아 탄소 중립 목표를 달성하는 최적의 대안으로 부각되고 있다. 이미 스웨덴 등 유럽의 일부 국가들은 오는 2030년까지 내연 기관차의 생산 및 판매를 금지하고 친환경 차량 비중을 늘리는 등 본격적인 친환경 모빌리티 정책을 추진 중이다. 미국도 앞으로 전기차의 비중을 22%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 중 경제구조의 저탄소화의 일환으로 미래 모빌리티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 기획재정부

정부도 오는 2050년까지 전면 무공해차를 도입할 예정이다. 황석태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은 지난 3월 2021 환경부 탄소중립 이행계획으로 “오는 2050년까지 100% 무공해차로 전환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먼저 올해 무공해차 누적 30만 대를 생산하고 운행에 불편이 없도록 충분한 무공해차 충전기반 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먼저 환경 개선 효과가 큰 버스·택시·화물차 등 상용차 중심으로 친환경 차량 전환을 실시할 예정이다. 저공해차 보급 목표는 지난해 15%에서 올해 18%로 상향된다. 공공부문 무공해차 의무구매(80%)도 추진된다. 또한, 원활한 친환경 차량 전환을 위해 거주지 중심의 전기차 충전기, 도심 거점별 수소 충전소, 그린 수소 생산시스템 등 3대 인프라를 완비할 방침이다.

전기자동차 보급은 2020년 11만대에서 2025년까지 113만대로 늘어난다. ⓒ 환경부

철도 및 선박 부분의 혁신도 단행한다. 철도는 주요거점의 고속철도망을 연결하고 초고속철도망 및 광역 도시철도 등의 철도 인프라를 확충한다. 선박은 LNG 등 저탄소 연료에서 수소·암모니아 등 무탄소 연료로 전환하고 이를 위한 친환경 선박 개발 및 확산을 추구하는 항만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여기에 우리가 가진 미래 모빌리티 핵심역량을 총동원해 친환경화가 추진된다. 우수한 배터리, ESS(Energy Storage System) 등의 혁신기술을 활용해 이차전지, 연료전지 한계 돌파형 기술 개발, 앞으로 소비자들이 내연기관 대비 우수한 친환경차를 구매하고 유지하는 비용을 낮출 계획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미래 모빌리티를 위한 혁신역량은 세계 정상급이다. 기획재정부 발표에 따르면 국내 전기차 배터리는 2020년 세계 시장 점유율 1위(34.5%), 2019년 수소차 글로벌 판매 순위도 시장 점유율 63%로 세계 1위(현대)다. ESS(Energy Storage System)도 세계 시장 점유율 1위, 연료전지 발전량도 세계 시장의 40%를 차지하고 있다. 우리가 보유한 배터리·수소 등 우수한 저탄소 기술과 디지털 기술, 혁신 역량은 앞으로 한국형 미래 모빌리티로 탄소 중립의 가속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475)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