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아열대지역 온실가스 증가가 엘니뇨 등 기상이변 촉발”

악셀 팀머만 단장 "찬 공기 순환 등 줄면서 열대 해수면 온도 상승"

열대 지역 온도가 지구 평균 기온보다 더 빠르게 올라 기상이변을 일으키는 원리가 밝혀졌다.

기초과학연구원(IBS) 기후물리 연구단 악셀 팀머만 단장 연구팀은 아열대 지역 온실가스가 열대 지역 해수면 온도 상승을 부채질하는 역할을 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50년 동안 전 지구 평균 해수면 온도가 0.55도 오를 동안 열대 지역 온도는 0.71도 상승했다.

이산화탄소와 메탄 등 온실가스가 지구 온난화 원인으로 꼽힌다.

열대 지역 해수면 온도 상승은 적도 대류 활동을 강화해 우리나라를 포함한 중위도 지역에 엘니뇨와 라니냐 등 기상 이변을 일으킨다.

이 때문에 기후 과학자들의 연구가 활발히 진행됐지만, 열대 지역 기온이 지구 나머지 지역 기온보다 더 빠르게 오르는 이유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기후모형 실험에서 아열대 지역 이산화탄소가 같은 양의 열대 지역 이산화탄소보다 열대지역 해수면 온도를 40% 더 상승시키는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열대 지역과 아열대 지역 열적 차이는 ‘해들리 순환’이라는 대규모 대기 순환을 일으키는데, 아열대 지역 온실가스가 증가해 열적 차이가 줄어들면 해들리 순환이 약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아열대 지역 찬 공기를 열대 지역으로 옮기는 무역풍과 차가운 해수를 위로 끌어올리는 용승 현상이 줄어들면서 열대 해수면 온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이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아시아 지역 온실가스가 증가하면 엘니뇨 등을 증가시켜 중위도 지역 기온과 강수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악셀 팀머만 단장은 “아열대 지역인 중·남부 아시아, 미국 남부 온실가스 증가가 열대 지역 기온 상승에 미치는 영향을 밝혀냈다”고 말했다.

미국 하와이대 페이페이 진 교수 연구팀과 함께 수행한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클라이밋 체인지'(Nature Climate Change) 이날 자에 실렸다.

(40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