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신재생에너지 효율적 관리 기술 개발

태양광 유지관리·ESS 연계, 소규모 전력중개 기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신재생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기술 세 가지를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태양광발전소는 전국 곳곳에 산발적으로 설치돼 있고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아 발전량 예측이 어렵다.

ETRI는 여러 태양광발전소의 발전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관리하는 플랫폼을 개발했다.

수집한 각 발전소의 운영 현황을 빅데이터 분석한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장 징후를 파악할 수 있고 문제점 복구도 가능하다고 ETRI는 설명했다.

ETRI 연구진은 태양광 발전기와 에너지 저장 장치(ESS)를 효율적으로 연계하는 기술도 개발했다.

태양광 발전기가 한 개만 있을 경우 발전량이 많을 때도 있고 적을 때도 있어 안정적인 운영이 어렵다.

남은 전력이 있을 때 에너지 저장 장치에 저장해야 필요할 때 전력을 쓸 수 있다.

연구진은 태양광 용량에 적절한 에너지 저장 장치 용량을 산출하고, 장치의 운영 안정성을 평가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세 번째 기술은 전력중개 사업자들이 분산 에너지 자원을 모아 전력 시장에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소규모 전력중개 플랫폼’이다.

기술을 이전받은 기업은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 서비스에 나설 예정이다.

이들 세 가지 기술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소규모 분산자원 중개 시장서비스 상용화 기술 개발 및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ETRI는 개발 과정에서 기업체 기술이전 5건, SCI급 논문 8건, 국제표준 기고서 10여건, 국내외 특허 출원 39건 등의 성과를 냈다.

(17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