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구제역 등 가축 감염 실시간 감지 플랫폼 개발

비명·기침 등 비정상 발성음 AI로 분석·고감도 진단키트 등 개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SDF 융합연구단(구제역 대응 융합연구단)은 구제역 등 가축 감염병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플랫폼 ‘아디오스'(ADiOS)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축산업은 밀집 사육이 대부분이어서 전염병이 발생하면 급속도로 확산하는 경향이 있다.

연구단은 가축의 질병 관리와 방역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플랫폼을 개발했다.

우선 인공지능(AI) 센서를 이용해 가축이 질병에 걸렸을 때 내는 소리와 행동 변화 등 관련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조기에 이상 징후를 감지하는 알림 기능이 있다.

딥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비명·기침 등 돈사에서 발생하는 비정상적인 발성음 데이터를 학습, 모니터링하는 기술이 적용됐다.

기존에 상용화된 기술보다 감도는 10배 높고 진단에 걸리는 시간은 절반 이하(15분)로 줄인 구제역 진단키트도 개발해 진단 정보를 플랫폼으로 곧바로 송출하도록 했다.

감염병이 발생한 농가를 중심으로 출입한 차량과 사람들의 정보를 관리하기 위한 전자 소독 필증, 영상 인식 기술, 비콘 모듈과 출입원 앱 등도 개발해 초동 대응이 가능하다.

축산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가상현실(VR) 기반 감염병 관련 집체교육 콘텐츠도 개발했다.

개발된 기술들은 경북 군위·경산지역 농장에 실제로 적용돼 리빙랩(개방형 연구실) 형태로 실증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유한영 SDF 융합연구단장은 “현재는 돼지 구제역을 중심으로 연구가 이뤄지고 있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PAI) 등 다른 가축 감염병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4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