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ETRI의 슈퍼컴 ‘마하’ 암 유전자 지도 완성에 기여

38개 암 유형 관련 유전자 2658개 분석에 도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자체 개발한 슈퍼컴퓨터 ‘마하'(MAHA)가 인간의 암 유전자 지도를 완성하기 위한 국제 공동연구에 기여했다고 19일 밝혔다.

ETRI에 따르면 마하는 인간 유전체를 연구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암 유전체 분석'(PCAWG) 프로젝트에 참여해 유전체 분석에 공헌한 기관 중 하나로 이름을 올렸다.

마하 개발에 참여한 최완, 우영춘, 전승협, 김형환 연구원도 공로자로 등재됐다.

PCAWG는 미국이 지원하는 ‘암 유전체 아틀라스'(TCGA)와 ‘국제 암 유전체 컨소시엄'(ICGC)의 주도로 10여 년 전에 출범했다.

10여 년에 걸친 연구 끝에 38개 유형의 암과 관련된 2658개 유전체를 전수 분석하는데 성공했으며, 이 프로젝트에는 세계 각국의 과학자와 임상의 등 1300여 명이 참여했다.

연구 결과는 23건의 논문으로 작성돼 지난 6일 네이처, 사이언스 등 저널에 일제히 실렸다.

ETRI가 2011년 개발한 마하는 2013년 11월 미국 시카고대학 슈퍼컴센터, 스페인 바르셀로나 슈퍼컴센터 등 7개 기관과 함께 ICGC로부터 유전체 분석 데이터센터에 선정돼 암 유전체 분석을 지원해 왔다.

최완 책임연구원은 “국내 연구진이 개발한 슈퍼컴퓨터가 유전체 분석 국제 공동연구의 인프라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12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