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오징어게임 활용해 관광객 유치…메타버스 관광도 추진

한류·DMZ·의료관광 콘텐츠 개발…지역관광 활성화

정부가 글로벌스타 방탄소년단(BTS)과 넷플릭스의 인기 드라마 오징어게임 등을 활용한 관광 콘텐츠를 육성해 방한 관광객을 유치한다.

또 가상공간인 메타버스 플랫폼에 ‘한국 관광 유니버스’를 조성하는 등 디지털 관광지 개발도 추진한다.

정부는 12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6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관광산업 회복 및 재도약 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우선 한국의 매력을 잘 알리기 위해 케이팝 등 한류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특히 글로벌 팬덤을 보유한 BTS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오징어게임과 연계한 관광 경로를 개발해 상품화한다.

‘월드 케이팝 콘서트'(11.13∼14), ‘엔터테인먼트 산업박람회'(11.13∼14), ‘지스타'(11.17∼21) 등 콘텐츠 기반 행사도 개최한다.

오는 2024년에는 민간이 주도하는 초대형 케이팝 전용 공연장인 ‘CJ 라이브시티 아레나’가 조성될 예정이다.

정부는 한류 외에도 비무장지대(DMZ) 평화관광, 의료·웰니스 관광 등 차별화된 관광 콘텐츠도 개발할 방침이다.

아울러 최근의 여행 트렌드에 맞춰 일과 휴가를 병행하는 ‘워케이션'(workation), 반려동물 동반 여행, 섬·갯벌·농어촌 관광 등의 신시장 창출을 지원한다.

이에 더해 정부는 관광의 미래를 선도하려는 취지에서 지능형 관광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메타버스 플랫폼에 한국의 주요 관광지, 인기 영화나 드라마 촬영지 등을 구현한 ‘한국관광 유니버스’를 구축한다.

또 내년까지 지능형 관광도시를 10곳으로 늘려 관광유형 데이터 저장소를 구축하는 등 스마트 관광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국내 관광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고 최신 기술 흐름을 익힌 관광 분야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정부는 서울, 제주, 부산 등 주요 관광지 외의 지역에도 관광 기반시설을 구축한다.

그 일환으로 ‘휴양과 치유’에 어울리는 광주, 전라도, 경상남도 등 남부권 관광을 개발하기 위해 총 71개 사업에 6천858억원을 투입한다.

방한 관광객이 지역을 쉽게 방문할 수 있게 지방 공항 국제선 증편, 관광택시 전국 통합상표 개발, 지능형 합승 택시 등 교통서비스도 확충한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가상 관광 콘텐츠를 강화하면 자연스럽게 한국을 방문하려는 수요도 커질 것”이라며 “메타버스 등의 가상 관광과 실제 방한객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 관광으로 이뤄진 ‘투트랙’ 체계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22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