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3D 프린터로 만든 국방부품 국내 조달 가능해진다

3D 프린팅 금속 부품 국방규격 국내 최초 마련

3차원(3D) 프린터로 만든 방산무기 부품을 국군에 조달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국방부는 3D프린팅으로 제작하는 금속 부품의 국방규격을 국내 최초로 마련했다고 27일 밝혔다.

양 부처는 2017년 12월 ‘국방과 3D 프린팅 산업 간 제조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단종되거나 조달에 어려움을 겪던 국방 부품을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제작하거나 실증하는 데 협력해왔다.

일례로 벌컨포 운용에 중요한 부품인 하우징 조절팬은 국내에 생산업체가 없어 고장이 나면 같은 제품을 구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만약 3D 프린팅 기술로 똑같이 제작하더라도 품질인증 기준이 마련되지 않아 실제로 군에서 사용하지는 못했다.

이에 산업부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 3D 프린팅 제조혁신센터를 통해 3D 프린팅 기술로 하우징 조절팬 시제품을 제작했고, 국방부는 육군방공학교와 운용부대를 대상으로 6개월간의 시제품 현장 평가와 국방기술품질원, 방위사업청의 기술검토·심의를 거쳐 국방규격을 마련했다.

군수품의 품질과 제작 방법 등을 명시한 국방규격이 마련됨에 따라 관련 기준을 충족하면 누구나 이 부품을 생산·제공할 수 있다.

정부는 “수입에 의존해온 국방 부품을 국내에서 3D프린팅 기술로 제작해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국내 3D 프린팅 기업과 방위산업기업의 신규 사업 참여를 촉진해 생산 중단으로 확보하기 어려웠던 국방 부품들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16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