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천억대 국책사업 ‘K-바이오 랩허브’ 화순 후보지 현장평가

신약 개발 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국책사업 'K-바이오 랩허브' 후보지 선정을 위한 현장 평가가 전남 화순에서 진행됐다.

신약 개발 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국책사업 ‘K-바이오 랩허브’ 후보지 선정을 위한 현장 평가가 전남 화순에서 진행됐다.

24일 화순군에 따르면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 등 10여명으로 구성된 평가단 2개 팀이 화순생물의약산업단지에서 ‘K-바이오 랩허브’ 후보지 선정을 위한 현장 평가를 진행했다.

‘K-바이오 랩허브’는 총사업비 3천350억원을 투입해 바이러스 치료제나 백신 등 신약 개발 창업 기업을 육성할 플랫폼을 구축하는 국책사업이다.

전남도와 화순군은 화순생물의약산업단지 부지를 후보지로 신청했다.

평가단은 후보지를 둘러보며 사업부지 현황과 조성 방안, 정주 여건, 환경성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국내 유일의 화순백신산업특구 등 연구 인프라와 지원 시설 등 기반을 이미 갖추고 있다는 점 등을 평가단에 부각했다.

아울러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KTR 동물대체시험센터·국가미생물실증지원센터 등 6개 연구 혁신 기관, GC녹십자를 비롯한 31개 바이오 벤처기업, 화순전남대병원 등이 연계·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구충곤 군수는 “이미 연구·개발부터 생산까지 전 단계를 지원하는 생태계를 구축했고 기반 시설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는 화순백신산업특구가 K-바이오 랩허브의 최적지”라고 말했다.

(14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