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우리가 알아야 할 필수 과목, 정보통신

4월 22일 정보통신의 날을 맞이해서

ⓒ게티이미지뱅크

오늘 4월 22일은 정보통신의 날이다. 정보통신의 날은 국가에서 정보통신의 중요성과 의의를 높이고 정보통신산업의 발전을 다짐하며, 관계 종사원들의 노고를 위로할 목적으로 제정한 날이다. 조선 후기 1884년 4월 22일에 국내 최고의 통신업무 주무관인 우정총국이 설립된 날을 기념하기도 한다. 4차 산업혁명이 도래되고 정보통신이 발달하며 이에 따라 사회에서 정보통신과 관련한 다양한 역량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나 데이터 과학과 관련한 여러 분야가 주목받고 있다.

새롭게 맞이할 정보통신 관련 정책이 수립 중에 있다. 이는 ‘디지털 인재 100만 양성’이라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이다. 디지털 혁신부를 신설하고,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첨단기술 과목 전공에 대한 정원 규제 폐지하며, 수능 탐구영역에 컴퓨터 탐구를 추가한다고 한다. 또한, 대입 수시전형에 디지털 인재전형을 신설하고, 반도체 미래도시를 건설(영호남 남부경제권, 비메모리 반도체)한다고 한다. 이처럼 사회와 국가가 정보통신과 관련해 많은 관심을 쏟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IT(Information Technology) 강국이라 불린다. IT는 인터넷의 성장으로 발달한 새로운 영역으로서 컴퓨터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통신장비 관련 서비스와 부품을 생산하는 산업의 통칭이다. 즉, 정보화 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모든 기술과 수단을 아우르는 간접적 가치 창출에 무게를 두는 기술을 말한다. IT와 함께 빠질 수 없는 분야로 AI(Artificial Intelligence)가 있다.

AI는 인간의 학습 능력, 추론 능력, 지각 능력을 인공적으로 구현하려는 컴퓨터과학의 세부분야 중 하나다. IT와 AI가 선도하고 있는 사회 흐름 속 학생들에 대한 사회의 기대치도 커지는 추세다. 그 예로, 초등학생들에게 코딩 과목이 필수로 자리 잡아가는 점, 소프트웨어 산업 인재의 성장에 몰두하는 점 등이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한양대 미디어 및 데이터 전공 교수인 이창준 교수(한양대 정보사회미디어학과)는 ‘정보통신’ 관련 분야에 대해 “해당 분야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은 만연하고, 많은 사람이 해당 분야로 뛰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여전히 소프트웨어 인재의 양적인 성장에만 목표를 두고 있다는 점이 아쉽다”며 “보다 질적인 측면의 접근으로 해당 분야가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기대를 표했다. 정보통신과 관련한 과목이 낮은 연령층과 이공계뿐만 아닌 인문계 학생들에게도 필요 과목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에 대해 이 교수는 “모든 사람이 과학과 코딩을 알 필요는 없지만, 현재 청소년과 대학생들에게 최소한의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은 필요하다”며 해당 과목에 대한 관심과 필요성을 표했다. 데이터 과학에 대한 교육은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의 일환으로 내가 생산하는 데이터가 어떻게 처리되고 분석되는지에 대한 것을 뜻한다.

이 교수는 “정보통신 기술의 발전 덕분에 코로나 위기를 잘 극복할 수 있었다”며 “세상이 마주하는, 혹은 세상이 마주할 날을 위해 발전하는 기술만큼 교육의 필요성도 존재한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정보통신 기술을 통해 메타버스와 같은 가상 현실로 현실 세계를 확장해 나갈 것이고, 인류는 가상 현실에서 더 강화된 인지 능력을 갖추고 창조적인 활동을 이어 나갈 것이다”며 정보통신의 날에 대한 의의를 전했다.

(185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