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탄소중립 기술’ 표준화 추진…연말까지 전략 수립

정부가 탄소중립 관련 기술의 표준화를 위해 올해 연말까지 ‘2050 탄소중립 표준화 전략’을 수립한다.

표준화를 통해 관련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2일 민관협의체인 ‘탄소중립 표준화 전략 협의회’ 첫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공동위원장인 정연인 두산중공업[034020] 대표이사와 이상훈 국표원 원장, 온실가스 다배출 업종 기업인 포스코[005490], 현대오일뱅크, 삼표, 서광공업을 비롯해 고려대,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 한국에너지공단 등 14개 기업·기관이 참석했다.

협의회는 총괄위원회 및 4개 분과위원회(에너지전환, 신유망 저탄소산업, 저탄소전환핵심산업, 표준화 기반 강화)로 구성된다.

표준화 전략은 산업별 저탄소 기술의 구현 방법과 시험평가 기준 등을 제시해 탄소중립 기술 개발의 가이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에너지전환 표준화 분야는 태양광, 풍력 등 발전, 에너지저장장치, 분산형 전력망 등 신재생에너지의 발전·전송 기술을 포함한다.

신유망 저탄소산업 분야에선 바이오연료, 그린 수소, CCUS(탄소포집·저장·전환), 고성능 이차전지, 저전력 반도체 등을 논의한다.

저탄소전환 핵심산업 분야는 수소 및 전기차, 친환경 차 등 수송 분야를 비롯해 건물, 제조, 기기 등을 다룬다.

탄소중립 표준화의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국제표준협력, 실증·인증 체계 구축 등의 활동도 포함된다.

참석 기업들은 그린 수소 등 대체 연료 사용, 소재 재활용, 생산구조 전환, 공정효율 향상과 관련한 표준화 과제를 발굴하기로 했다.

이상훈 국표원장은 “최근 미국, 영국, 중국, 일본 등 주요 선진국들이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본격적으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 관련 산업의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시장 창출을 위해 우리 기술의 국제표준화가 더욱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9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