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연구소기업 2천개로 확대·일자리 1만개 창출”

정부, 한국판 뉴딜 선도할 '연구소기업 혁신 성장 전략' 발표

정부는 2025년까지 연구소기업 1000 개를 추가로 설립하고 일자리 1만 개를 창출하는 등 연구소기업을 국가혁신과 지역경제 성장의 핵심 자산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와 공동으로 연구소기업을 ‘씨앗기업’에서 ‘K-선도 연구소기업’까지 단계별 맞춤형으로 지원, 질적 성장을 이룰 수 있게 돕는 ‘연구소기업 혁신 성장 전략’을 마련해 발표했다.

연구소기업은 공공연구기관이 연구성과 사업화를 위해 주주로 참여해 ‘연구개발특구’ 안에 설립한 기업으로, 지난 9월 제도 도입 후 15년 만에 1000호를 돌파했다.

연구소기업은 2019년 기준 총매출액 7394억원, 고용 3910명을 기록했으며, 최근 5년간(2015~2019년) 총매출 평균 증가율 26.1%, 고용 증가율 34.5%를 보이는 등 높은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연구소기업 혁신 성장 전략’은 2025년까지 ▲ 연구소기업 2천개 이상으로 확대 ▲ K-선도 연구소기업 신규 100개 육성 ▲ 일자리 1만개 창출 등을 위한 3대 추진전략과 10개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3대 추진 전략은 ▲ 미래를 선도하는 연구소기업 창업 활성화 ▲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체계 구축 ▲ 지역혁신거점으로서의 연구소기업 혁신생태계 조성 등이다.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 방안에는 성장단계를 ‘초기-도약-고도’로 구분하고 단계별로 씨앗자금(과제당 5천만원), 성장자금(과제당 2억5000만원), 대형자금(과제당 5억원 내외)을 지원해 기술특화형 강소기업으로 육성하는 계획이 담겼다.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과제 관련 우수 연구소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해 2025년까지 K-선도 연구소기업 100개를 만드는 ‘K-선도 연구소기업 프로젝트’를 범부처 협업으로 새로 추진한다.

중·대형 연구소기업의 설립과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자본금 규모에 따라 10~30%로 돼 있는 출자기관(공공연구기관) 최소설립지분율을 10%로 완화하고, 코스닥 상장 등으로 등록이 해제되는 연구소기업의 졸업제도 도입 등 제도를 정비한다.

과기부는 “‘연구소기업 혁신 성장 전략’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과 범부처 협업을 통한 종합 지원을 차질없이 추진, 연구소기업이 국가혁신과 지역경제 성장의 핵심 자산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10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