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정밀도로지도 2만㎞ 구축…자율주행 시대 앞당긴다

올해부터 일반국도로 구축범위 확대

국토교통부는 2022년까지 전국 일반국도 약 1만4천㎞ 구간의 정밀도로지도를 추가 구축한다고 4일 밝혔다.

정밀도로지도(축척 1:500)는 차선·표지·도로시설 등 도로와 주변 시설을 3차원으로 표현한 정밀 전자지도로, 자율주행 기술개발과 이를 위한 차량-도로 간 협력 주행체계(C-ITS)의 기본 인프라로 활용되고 있다.

차선, 정지선, 안전표지판, 화살표, 신호등 등 14종의 정보를 담고 있어 기상 악천후나 위치정보시스템(GPS) 수신 불량 상황에서도 자율주행 차량의 위치를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다.

국토부는 현재까지 전국 고속국도와 주요 도심 등 약 6천㎞ 구간의 정밀도로지도 구축을 완료하고 올해부터 일반국도로 구축범위를 넓히고 있다.

특히 내년 예산안에 160억원을 반영해 내년까지 수도권, 강원권, 전라권, 경상권 등 4개 권역의 일반국도 정밀도로지도를 제작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22년 말까지 전국 간선도로를 중심으로 약 2만㎞의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할 예정이다.

한편 국토지리정보원은 올해 8월까지 국토정보플랫폼(https://map.ngii.go.kr)을 통해 1천200여개 기관·기업에 정밀도로지도 1만8천여건을 제공했다. 제공된 지도는 도심형 자율주행차 개발 등에 활용되고 있다.

국토부는 앞으로 국가기본도 수시 수정, 일반국도 도로대장 갱신 등 작업에 도로정밀지도를 활용하는 등 활용 범위를 넓히고 2025년까지 4차로 이상 지방도 및 군도까지 추가로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정밀도로지도의 제도적 기반을 다지기 위해 올해 말까지 작업 규정 및 표준을 정비할 방침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

윤진환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정밀도로지도는 레벨3(부분 자율주행) 수준 이상의 자율주행차 상용화의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며 “정밀도로지도 구축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구축된 지도를 민간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8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