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최고과학기술인상에 서판길 한국뇌연구원 원장

"생체 신호 전달 기전 패러다임 정립, 세계 과학기술 선도"

수상자로 서판길(68) 한국뇌연구원 원장을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심사위원회 한민구 위원장(한국공학한림원장)은 “서 원장은 생명현상을 이해하는데 필요한 기본개념인 ‘신호전달 기전’의 새 패러다임을 정립하고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셀(Cell), 사이언스(Science), 네이처(Nature) 등에 발표했다”며 “이를 통해 세계적 연구 방향을 선도하는 등 우리나라 생명과학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서 원장은 신호전달의 핵심효소인 포스포리파아제C(PLC)를 세계 최초로 뇌에서 분리, 정제하고 유전자를 복제(cloning)하는 데 성공했다. 이어 PLC를 매개로 하는 신호전달 과정을 분자, 세포, 개체수준에서 작동원리를 정립했다.

서 원장은 지난 2월말 기준 348편의 논문을 국제 저명학술지에 게재하고, 연구성과의 우수성을 가늠하는 지표인 논문 피인용수 1만4000번 이상을 기록하는 등 생명과학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과학자로 평가받고 있다.

2003년 제정된 최고과학기술인상은 우리나라를 대표할만한 뛰어난 연구·개발 업적을 이룬 과학기술인에게 수여된다. 지금까지 수상자는 올해를 포함해 모두 43명으로 분야별로는 자연분야(이학) 15명(35%), 생명분야(의약학, 농수산) 15명(35%), 공학분야 13명(30%) 등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수상자를 뽑고자 지난해 말부터 후보자 공모·추천에 착수해 21명의 후보를 접수하고, 3단계 심사과정(전공자심사·분야심사·통합심사)을 거쳐 최종 1명을 선정했다.

과기정통부는 오는 3일 과총이 주최하는 2020년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 개회식에서 수상자에게 대통령 상장과 상금 3억원을 수여할 계획이다.

(4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