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석탄발전 8∼10기 가동정지…미세먼지 배출 42%↓

1월 중 석탄화력 발전소 8∼10기를 가동 정지하고 최대 49기에 대해 상한제약을 시행했다.

그 결과 지난해 같은 달보다 미세먼지 배출량이 42%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11월 28일 발표한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 대책’에 따라 지난해 12월에 이어 1월에도 석탄발전소 감축을 시행했다고 9일 밝혔다.

이미 가동을 멈춘 노후 석탄발전소 2기를 비롯해 6기를 추가 정지했고 1∼2기는 예방 정비를 시행했다.

발전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상한제약은 주중 45∼49기, 주말 47∼49기에 적용했다.

그 결과 1월 중 미세먼지 배출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42.1%(781t) 줄었다. 이는 전월의 저감률 38.5%(719t)보다 더 높아진 수치다.

대책 시행 두 달 간 전체 석탄발전 부문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0.3%(1천500t) 감소했다.

1월 전력수급은 평일 기준 예비력 1천195∼2천112만kW(예비율 14.6∼29.1%)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정부는 미세먼지 계절제 기간인 3월을 앞둔 이달 마지막 주에 ‘봄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아울러 10∼21일 지방자치단체,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적정 난방온도 준수 등 에너지 수요관리 이행실태 3차 점검을 시행한다.

점검 기간 해당 공공기관의 시정조치 이행 상황을 재점검하는 등 수요관리 실태 점검도 강화한다.

[표] 2019년 12월∼2020년 1월 석탄발전의 미세먼지 배출량(잠정) 비교

                                                                                                                                                   (단위: t)

2018년 12월 2019년 12월 저감량(저감률)
미세먼지(PM2.5) 배출량 1,867 1,148 719 (38.5%)
2019년 1월 2020년 1월 저감량(저감률)
미세먼지(PM2.5) 배출량 1,855 1,074 781 (42.1%)
총 계 3,722 2,222 1,500 (40.3%)

(7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