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스마트시티 위크’ 12∼19일 온라인 개최

서울시는 12∼19일 ‘2021 서울 스마트시티 위크’를 온라인으로 연다고 7일 밝혔다.

‘비대면사회와 앞당겨진 미래’를 주제로 4차산업 기술의 대중화에 방점을 두고 강연과 포럼 등 14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주요 행사는 서울시 유튜브 채널과 행사 공식 홈페이지(www.ssw2021.kr)에서 볼 수 있다.

강연에서는 ‘핑크퐁 아기상어’ 지식재산권(IP)을 개발한 스마트스터디의 이승규 부사장과 인공지능(AI) 앵커 모델을 개발한 딥브레인AI의 김정영 사업개발실장이 연사로 나서 기업 혁신 사례를 소개한다.

19일 오후 4시에는 스마트방역과 디지털 대전환을 주제로 한 ‘서울 스마트시티 리더스포럼’이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서울온 스튜디오에서 열린다. 포럼은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서울 유튜브 채널과 행사 홈페이지로 생중계된다.

포럼의 마지막 순서로는 메타버스(가상세계) 플랫폼을 활용한 좌담회가 열린다. 좌담회에는 오세훈 시장이 아바타(개인 캐릭터)로 참석해 시민들에게 환영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연사와 시민 관중들도 모두 각자의 공간에서 아바타로 접속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이틀이었던 행사 기간을 1주일로 늘려 시민들의 접근성을 높이고, 프로그램도 2시간 이내로 편성해 집중도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6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