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주행 등 AI 학습용 데이터 190종 추가 개방…배로 늘어

박윤규 과기정통부 제2차관, AI 데이터 활용협의회 개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12일 국내 인공지능(AI) 기술과 산업 발전을 견인할 AI 학습용 데이터 190종(5억8천만건)을 AI 통합 플랫폼 AI허브(aihub.or.kr)를 통해 추가 개방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기업, 연구자 등이 시간·비용 문제 등으로 개별 확보하기 어려운 AI 학습용 데이터를 2017년부터 구축·개방해 왔으며 2020년부터 구축 규모를 대폭 늘렸다. 총 다운로드 건수는 18만여건에 달한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6월 개방한 2020년 구축 데이터 170종(4억8천만건)에 더해 작년 구축한 190종을 품질·활용성 검증을 거쳐 개방해, 데이터 종류를 381종으로 늘렸다.

이번에 개방되는 AI 학습용 데이터는 기획부터 구축까지 산업계와 전문가, 국민이 대거 참여한 결과물로, 데이터 구축 과정에만 811개 기업·대학·병원·기관과 4만3천여명에 이르는 국민이 참여했다.

데이터는 한국어 음성·자연어(아동, 다화자 음성 등 44종), 영상·이미지(스포츠 동작, 반려동물 등 39종), 교통·물류(로봇주행, 교통사고 등 22종), 헬스케어(심장질환, 정신건강 등 32종), 재난·안전·환경(과적차량, 물류창고 등 27종), 농·축·수산(정밀 농업, 스마트 양식 등 26종) 등 6대 분야로 구성됐다.

과기정통부는 데이터 개방과 함께 산·학·연 각계 전문가가 AI허브 데이터 활용 촉진과 성과 확산 방안을 논의하는 ‘제3회 AI 데이터 활용협의회’를 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 주재로 개최했다.

박 차관은 협의회에 앞서 AI허브에 개방된 데이터를 활용해 개발한 AI 상품인식·결제 및 보안 서비스로 CES 2022 혁신상을 받은 인피닉의 ‘AI 카운터’ 시연을 참관했다.

박 차관은 협의회에서 “정부도 앞으로 AI허브 데이터가 대한민국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는 중요한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며 국내 AI·데이터 생태계의 성장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협의회를 중심으로 민·관이 적극 협력해나갈 것을 당부했다.

(108)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