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데이터 바우처 2천680건 지원에 올해 1천241억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올해 1천241억 원을 투입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에게 데이터바우처 2천680건을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4일 데이터 활용 비즈니스 및 제품·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데이터를 바우처 형식으로 기업·기관에 지원하는 ‘2022년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의 수요기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공모에서는 1만466건이 접수돼 작년(6천179건)보다 69.4% 증가했고 평균경쟁률은 3.9 대 1이었다.

분야별로는 제조(652건·24.3%)가 가장 많았고, 문화(423건·15.8%), 통신(406건·15.1%), 헬스(234건·8.7%), 교육(145건·5.4%) 순이다. 상위 5개 분야가 전체의 69.3%를 차지했다.

올해는 ‘운전자 졸음식별 및 졸음방지 웨어러블 디바이스’, ‘AI기반 수어(手語) 통역 솔루션’, ‘AI기반 중고차 상태 자동 검수 솔루션’ 등 국민안전 및 편익증진 분야에 중소기업들의 참신하고 혁신적인 과제가 많이 선정됐다고 과기정통부는 전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1천723건(64.3%), 비수도권 957건(35.7%)으로 전년(33.2%) 대비 비수도권 선정 비율이 2.5%포인트 상승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청년 스타트업의 참여기회를 확대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한 결과, 전체 선정기업 중 청년 기업이 787개(29.4%)를 차지했다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 류제명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지역·청년 기업들의 참여가 갈수록 확대되고 있는 것은 고무적”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데이터 기반 혁신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8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