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누리호 후속’ 차세대 발사체 예타 조사

"민간이 참여하는 첫 발사체 개발 사업"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후속 사업으로 추진하는 차세대 발사체 개발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를 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차세대 발사체 개발 사업은 지난 4월 예타 대상으로 선정됐으며 이달부터 본격적인 조사에 돌입했다. 이 사업에는 2023년부터 2031년까지 9년동안 1조9천330억원을 투입하는 계획이 담겼다.

과기정통부는 2030년에 차세대 발사체를 활용한 달 착륙 검증선을 발사해 성능을 확인한 뒤, 2031년에 달착륙선을 발사할 계획이다.

차세대 발사체 개발이 완료되면 지구궤도 위성뿐만 아니라 달, 화성 등에 대한 독자적인 우주탐사 능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과기정통부는 기대했다.

설계부터 최종발사에 이르는 전 과정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추후 선정될 체계종합기업이 공동 수행한다. 체계종합기업은 사업 이후 독자적 발사체 개발 역량을 자연스럽게 확보할 수 있다.

또 우주기술개발 분야 부품기업 육성을 위해 해외도입이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최대한 국내 생산 부품을 활용하여 공급망을 구축한다.

과기부는 재사용 기술 등 차세대 발사체의 고도화에 활용될 핵심기술 분야 연구도 지원한다.

과기정통부 권현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차세대 발사체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가 본격적인 우주탐사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설계단계부터 민간이 참여하는 첫 발사체 개발 사업으로 민간의 발사체 개발 역량을 제고하는데 본 사업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8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