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생존율 낮은 간암 발병원인 찾았다

다른 간암보다 종양의 크기도 더 크고 환자의 생존율도 낮은 악성 간암이 발병하는 원인을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다.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연세대 의대 박영년 교수와 분당 서울대병원 김혜령 교수가 주도한 연구팀이 간암에 ‘케라틴 19’라는 특정 단백질이 발현되면 쉽게 주변 조직으로 전이되며 완치 이후에도 환자의 상태가 좋지 않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17일 밝혔다.

케라틴 19가 나타나면 어떤 환경에서도 죽지 않고 견디면서 항암치료에 내성이 있는 세포인 ‘암줄기세포’의 특성을 띠게 되며, 이같이 간암에 나타나는 경우는 전체 간암의 10~20%를 차지한다.

특히 케라틴 19가 발현된 간암은 암세포가 주변 조직으로 전이하는데 있어 중요한 과정인 상피-중간엽 이행에도 관여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박영년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간암에 대한 맞춤치료법 개발을 위한 기초자료로서 의미가 크다”면서 “어떤 환경에도 죽지않는 암줄기 세포를 타깃으로 한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360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