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이제는 우리의 건강과 기업, 사회 구조까지 시사하다

플로깅, ESG 경영, 친환경 스타트업을 이야기하다

6월 5일은 환경의 날이다. 환경의 날은 1972년 6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유엔인간환경회의’에서 국제사회가 지구환경보전을 위해 공동노력을 다짐하며 제정한 날이다. 지구환경을 위해 우리나라뿐 아닌 세계적인 법정기념일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플로깅, 건강과 환경을 동시에

환경의 날과 함께 사회 곳곳에서 ‘플로깅’ 열풍도 함께하고 있다. 플로깅이란 스웨덴어의 ‘플로카 업(plocka upp; 줍다)’과 ‘조가(jogga; 조깅하다)’를 합성한 것으로, 조깅하면서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운동이란 뜻이다. 스웨덴에서 시작돼 북유럽을 중심으로 확산했으며,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여러 플로깅 활동이 진행 중이다. 환경과 함께 우리의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좋은 활동이 아닌가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ESG, 기업 경영에서 필수적인 철학을 담다

또한, ‘환경’ 하면 빠질 수 없는 사회적 이슈 ‘ESG 경영’이 있다. 떠오르는 ESG 경영은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하는 말로, 기업 활동에 친환경, 사회적 책임 경영, 지배구조 개선 등 투명 경영을 고려해야 지속 가능한 발전을 할 수 있다는 철학을 담고 있다. 최근 걷잡을 수 없는 폐기물과 쓰레기의 양로 여러 기업에서는 친환경 제품을 위해 힘쓰기 시작한 바가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친환경 스타트업, 떠오르는 성장 기업으로 자리 잡다

대기업을 제외하고도 여러 스타트업 시장에서 환경을 생각하는 기업들이 많아지고 있다. 일례로, AI리사이클 로봇 「쓰샘」으로 페트병 자원순환 솔루션을 통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노력하는 ‘이노버스’가 있다. 또한, 친환경 모빌리티 솔루션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 하는 기업 ‘일진하이솔루스’, 빅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과 로보틱스 기술을 활용해 도시 내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고 순환자원에 대한 가치를 공유하는 ‘수퍼빈’, 환경, 안전, 보건 분야의 문제해결을 위해 힘쓰는 ‘숲과나눔’ 등도 친환경을 위해 힘쓰고 있다.

 

 2도가 오르기 전에

ⓒ알라딘

최근 극심한 봄 가뭄으로 인한 농업인들의 어려움을 마주하고 있다. 올해의 봄 가뭄과 같이 해마다 새롭게 찾아오는 불침번 같은 낯선 기후변화. 지구온난화로부터 시작된 다양한 재난들까지 살펴볼 도서를 소개한다.

우리 사회에 태풍, 산불, 지진해일 등 기후변화로 시작된 경고가 기후위기를 넘어 기후비상까지 다가왔다. 해당 도서는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남성현 교수가 작성한 것으로, 기후위기를 이겨내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기후에 대한 이해(하늘, 땅, 바다, 얼음)와 실천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저자 남 교수는 “결국 우리가 사는 지구 환경에 대한 과학적 데이터를 지속해서 수집하고 분석해 지구의 건강 상태를 진단하는 노력이 현시점에서는 가장 중요한 인간과 지구의 공전 해법이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환경을 위해 우리는 어떠한 노력을 하고 있는지 살펴보고, 우리의 생활 습관을 돌아보며, 지구와 환경을 아끼는 하루를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

 

위와 같이 우리 사회 곳곳에서는 환경을 위한 다양한 활동이 마련되고 있다. 플로깅, ESG 경영, 활발한 친환경 스타트업의 노력을 넘어 사회에서는 그린뉴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앞으로 돌이킬 수 없이 변화하는 환경이지만, 환경을 위한 국민, 사회, 국가, 세계의 노력이 함께한다면, 극심한 환경 변화를 늦출 수 있지 않을까.

(94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