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동선을 한눈에’…’코로나19 역학조사지원시스템’ 운영

질본, 16일부터 시범운영…통신·신용카드 정보 활용 동선 신속 확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질병관리본부는 16일부터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역학조사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질병관리본부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의 이동통신 정보와 신용카드 사용 정보를 토대로 이동경로 등을 파악, 지도 위에서 확인하고 관련 통계정보로 신속하게 코로나19에 대응할 수 있게 지원한다.

이 시스템은 교통·에너지·환경·안전 등 도시 내 각 분야의 다양한 빅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할 수 있게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는 대구와 경기도 시흥에서 연구·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를 활용해 개발됐다.

질본은 지금까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확진자 면접조사 등을 통해 발병 위치나 전파 경로를 파악하고 있지만,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역학조사관의 업무가 폭증, 전산시스템 도입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역학조사에 통신 정보나 신용카드 사용 정보를 활용하고자 할 때는 질본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경찰청에 관련 자료를 요청해야 했다.

그러나 이 시스템이 가동되면 확진자 정보가 제공되는 즉시 통신 정보와 신용카드 사용 정보 등 빅데이터 분석이 이루어져 확진자 이동경로가 파악되고 지도에 표시돼 방역당국의 대응이 더욱 신속해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 시스템을 코로나19 대응에 우선해 적용하고, 향후에도 감염병 역학조사를 위해 활용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 시스템을 감염병예방법에 명시된 역학조사 범위 내에서 활용하고, 감염병 위기대응단계를 고려해 한시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2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