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연, 日 기업 독과점 ‘환형 올레핀 고분자’ 소재 개발

디스플레이·5G용의 강도 높고 투명한 차세대 소재 기술이전 추진

국내 연구진이 일본에서 전량 수입하고 있는 투명 고분자 핵심 소재를 개발했다.

한국화학연구원 고기능고분자연구센터 김용석·박성민 박사 연구팀은 늘어나는 성질을 대폭 향상한 환형 올레핀 기반 투명 고분자 소재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고분자 플라스틱의 일종인 환형 올레핀 고분자 소재는 기계적 강도와 내열성이 우수하고 투명도가 높아 디스플레이, 5G(5세대) 분야 차세대 전자 소재로 떠오르고 있지만, 대부분의 상용화된 소재는 일본 기업이 독과점하고 있는 실정이다.

필름화가 어렵고 신축성이 부족해 연신율(단방향으로 잡아당길 때 부러지지 않고 늘어나는 비율)을 높이는 것이 관건인데, 일본에서도 소재 개선을 위해 공을 들이고 있는 기술이기도 하다.

연구팀은 노보넨 계열 단량체(고리형 탄화수소 분자구조가 포함된 단량체)에 새로운 촉매 시스템을 적용, 연신율을 높인 환형 올레핀 고분자 소재를 중합하는 데 성공했다.

기존 대비 물성이 최고 2배 이상 늘어나며, 용매에 녹이거나 가열하는 공정을 통해 손쉽게 필름을 제조할 수 있다.

연구팀은 소재 분야 관련 국내 기업에 기술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매크로몰레큘즈'(Macromolecules) 이달 호 표지논문으로 실렸다.

(17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