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신생 차단 유전자 발견…암 전이 막는 항암제 개발 추진”

서울대병원 김효수 교수 주도…혈관성 망막병증 치료제로도 개발 기대

국내 연구진이 혈관신생을 차단·억제하는 핵심 유전자를 발견하고 이를 이용해 암 전이를 억제하는 항암제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혈관신생은 기존 혈관 구조에서 새로운 혈관이 만들어지는 과정으로, 혈관 내피세포를 싸고 있는 주피세포(pericyte)의 상호작용에 의해 조절된다. 이러한 혈관신생을 억제하면 암의 성장·증식·전이를 막을 수 있다.

서울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김효수 교수와 의생명연구원 권유욱 교수 연구팀은 주피세포에 발현하는 카이-원(KAI1/CD82) 유전자가 혈관신생을 억제하고 혈관의 항상성을 유지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주피세포 내에서 합성된 카이-원 단백질은 세포 표면에 정착한 후 혈관신생을 억제하는 인자(LIF)의 발현을 촉진한다. 이와 함께 카이-원 단백질은 혈관내피성장인자(VEGF)와 수용체가 결합하는 기능을 차단해 혈관신생을 억제하는 효과를 낸다.

연구팀은 카이-원 단백질 특성을 보유한 카이-원 펩타이드를 제작했고, 유방암과 전립선암 세포를 이식한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그 효과를 확인하고자 했다.

그 결과 카이-원 펩타이드가 종양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혈관을 못 만들도록 함으로써 종양의 크기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성 망막병증 동물실험에서도 카이-원 펩타이드를 투약했을 때 혈관신생이 억제돼 망막혈관의 과증식을 막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카이-원 펩타이드가 혈관신생 억제를 통해 종양의 성장을 억제하고 전이를 예방할 수 있는 항암제로 개발될 가능성이 있다고 결론내렸다.

또 당뇨병성 망막병증처럼 혈관이 과잉 증식하는 질환의 치료제로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 교수는 “이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카이-원 펩타이드를 항암제와 혈관성 망막증 치료제로 개발하는 작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암 기초연구 분야의 국제학술지 ‘혈액·종양학'(Journal of Hematology & Oncology)에 게재됐다.

(35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