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병’ 일으키는 독소 신속 진단…휴대형 기기 개발

생명연, 장 출혈성 대장균이 내뿜는 시가독소 고감도 검출

국내 연구진이 일명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을 일으키는 독소를 신속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이무승 박사와 한밭대 구치완 교수 공동 연구팀은 장 출혈성 대장균에서 분비되는 시가독소를 고감도로 판별할 수 있는 휴대형 검출 기기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용혈성요독증후군은 시가독소를 내뿜는 장 출혈성 대장균 감염증(출혈성 장염)의 일종이다.

HUS에 감염되면 시가독소에 의해 손상된 적혈구가 콩팥의 여과 시스템에 끼어 기능 손상을 일으키며 심할 경우 과 염증성 물질에 의한 급성 신부전증, 혼수·마비까지 올 수 있다.

현재 시가독소 검출에 가장 많이 쓰이는 PCR(유전자 증폭) 검출법이나 항원-항체 시험법은 오랜 시간과 숙련된 기술을 필요로 해 현장에서 적용하기 어려웠다.

연구팀은 장 출혈성 대장균에서 생성되는 시가독소에 형광표지를 하는 방법으로 신속하고 간편하게 독소를 검출할 수 있는 휴대형 광학 검출기기를 개발했다.

미약한 신호를 증폭 시켜 2pg/㎕(마이크로리터 당 피코그램) 정도로 낮은 농도의 시가독소 단백질도 측정할 수 있다.

이무승 박사는 “이번에 개발한 휴대형 광학 검출기를 다른 종류의 바이오·의료 샘플 분석에도 사용할 수 있다”며 “PCR 기기의 진단속도와 정확도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지난 7월 16일 자 온라인 판에 실렸다.

(9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