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 정보 모으고 도서·산간지역 순찰하는 드론 개발한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의 수요를 반영한 무인이동체가 개발된다. 이렇게 개발한 무인이동체는 우수조달 물품으로 지정해 공공기관이 수의계약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공공 혁신조달 연계 무인이동체 및 SW(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사업에서 공공수요를 반영한 3개 신규 과제 주관 연구기관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해안 쓰레기 현장정보 수집을 위한 무인이동체시스템개발 과제 주관연구기관으로는 한컴인스페이스가 선정됐다. 최대 운용 거리 4㎞ 내에서 20분 이상 해안쓰레기를 관측하고 정보를 취득하는 시스템이 개발될 예정이다.

국토조사와 지적 재조사를 위해 고정밀이미지 정보를 처리하는 무인이동체시스템 개발은 유맥에어가 맡기로 했다. 최대 4대까지 다수의 무인비행체를 운용해 최대 1㎢ 면적의 이미지를 20분간 촬영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도서·산간 지역에서 반복적으로 방범과 순찰을 하는 무인이동체는 그리폰다이나믹스가 개발한다. 최대 운용 거리 20㎞ 내에서 최대 40분간 방범·순찰하는 시스템을 만든다.

정부는 올해 7월부터 2023년 6월까지 2년간 과제별로 15억원씩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해당 과제는 연구 기간 우수조달 물품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혁신·상생·국민 안전을 지향하는 공공 조달과 4차산업혁명 핵심인 무인이동체 결합은 정부혁신 가속화의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드론 혁신기업 성장과 공공서비스 혁신을 위해 앞으로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14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