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추락물 위치 파악 등 ‘우주 안보’ 협력 강화 논의

미국서 제4차 우주정책대화 개최

한국과 미국 외교당국이 우주 분야 안보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외교부는 제4차 한미 우주정책대화를 지난 10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에서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우주정책대화는 우주에서 점증하는 안보 위협에 공동 대처하고 관련 양·다자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2015년 1월 발족했다.

박일 원자력비확산외교기획관과 에릭 데사텔즈 국무부 군축검증이행국 부차관보 대행을 각각 수석대표로 한 회의에서 양국은 신(新) 우주시대를 맞아 민·관·군 차원의 포괄적이고 유기적인 우주 안보 관련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우주의 평화적 이용 및 안전하고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우주 환경 조성을 저해하는 위협 요인을 공유하고, 이를 막기 위한 다자 규범 마련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우주 물체의 추락·충돌 위치를 파악·분석·예측하는 능력을 의미하는 우주상황인식 분야 협력 강화 방안도 논의했다.

양국은 제5차 정책대화를 내년 서울에서 개최하고 대화 정례화를 통해 우주 분야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박일 기획관은 방미 계기 엘리엇 강 국무부 비확산 담당 차관보 대행, 데이비드 하이젠가 에너지부 핵안보청 수석부청장보, 레지나 갤러 국가안보회의(NSC) 핵안보 담당 국장 등을 만나 군축비확산, 원자력, 핵안보 관련 협력 확대 방안도 논의했다.

(8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